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靑 '대장동 수사 촉구' 국민청원 비공개…원희룡 "이재명 감싸기 아닌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주주협약서를 공개하고 있다.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청와대가 '대장동 게이트 철저수사'를 요구한 국민청원을 비공개키로 결정한 것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감싸기를 한 것이라며 맹비난했다.

'대장동 1타강사'를 자처하고 있는 원 후보는 27일 SNS를 통해 "'대장동 게이트, 철저히 수사하여 처벌하고 수조 원대 범죄수익을 국민께 환수해 주십시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비공개 처리되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비공개 근거는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청원 내용 중 특정 후보의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왜 청와대는 누가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 되어 있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느냐"고 따졌다.

아울러 "만약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고 생각해 비공개했다면, 정확하게 어떤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했는지 국민께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또 원 후보는 "이는 청와대에서 대통령 선거와 대장동 게이트가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국민청원 비공개로 청와대까지 관권선거에 투입되어 특정 후보 감싸기를 한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는 해당 청원이 비공개된 이유를 밝혀야 한다"며 "청와대의 "즉각적인 답변을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원 후보는 "즉각 '범국민 특별검사 운동본부 사이트'를 개설, 국민께 직접 제보를 받아 투명하게 모든 내용을 공개하고 실시간으로 팩트를 전달하겠다"고 나섰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