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동학개미들의 주식 열풍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건수 180만…삼성증권에 44% 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증권이 지난 25일부터 양일간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을 맡아 진행한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에 182만계좌가 몰렸다. 이는 올 한해 시장의 최대 관심사였던 카카오뱅크(약 186만건), 현대중공업(약 171만건)의 청약 건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증권은 접수된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신청 건수가 약 81만7000건, 삼성증권을 포함 총 4개사 기준 청약 신청 건수는 182만건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카카오페이 전체 청약 건수 중, 삼성증권에서만 과반에 가까운(44.8%) 청약 건이 신청됐다. 청약 신청 당일에 계좌를 개설하는 경우에도 공모주 청약이 가능해진 점, 간편 투자 애플리케이션(앱) '오늘의 투자'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청약 대박'에 유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증권은 고객 편의를 위한 '야간 청약' 시스템을 도입했다. 야간 청약은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첫째 날인 25일 오후 16시부터 22시까지 제공됐다.

이를 통해 청약된 건수는 삼성증권에서 총 12만건으로 집계됐으며, 첫날 청약 건수의 30.8%를 차지했다. 30∼50대 야간 청약율이 전체 야간 청약 건수의 67.6%로 집계됐다.

사재훈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 부사장은 “올 하반기 들어 증시가 박스권에 갇히며 공모주 열풍 역시 잠시 주춤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카카오페이와 같은 빅딜에는 여전히 많은 고객이 청약을 신청해 똘똘한 공모주를 선별하는 스마트한 고객이 늘어나고 있는 현상이 목격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