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이네임' 한소희 "'열심히' 보다는 '잘'하고 싶어요"[SS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 JTBC ‘부부의 세계’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한소희가 파격 변신을 택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을 통해 ‘예쁨’을 벗어던지고 자신의 틀을 스스로 깨고 나왔다.

지난 15일 공개된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고자 조직 동천파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오혜진이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뒤 마주한 냉혹한 진실과 복수 과정을 드린 언더커버 장르 드라마다. 주인공 지우 역을 맡은 한소희는 고난도 액션 연기와 극단의 감정을 오가는 섬세한 연기를 펼쳐 호평을 받고 있다. ‘마이네임’ 역시 공개 직후 넷플릭스 ‘오늘의 한국의 TOP10 콘텐츠’ 1위에 등극했으며, 전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4위, 미국 6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상인터뷰로 만난 한소희는 “촬영이 끝난지 1년이 지났는데, 지금 공개됐다. 마음이 붕 떠서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다. 그때 고생했던 기억들이 하나둘씩 생각나면서 기쁜 마음과 긴장된 마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억에 남는 반응에 대해선 “‘한소희 같지 않다’는 말들이 좋았다. 이런 것도 할 수 있는 배우구나라는 평가들이 제가 갖고 있던 이미지를 탈피한 것 같아 좋았다”고 말했다.

‘마이네임’은 기존의 액션 누아르, 언더커버 장르와 달리 여성 캐릭터 ‘지우’가 메인으로 드라마를 이끌어간다. 복수를 위해 자신의 존재를 완전히 지우고 이름까지 버린 지우를 연기하기 위해 한소희는 대역을 거의 사용하지 않고 다양한 액션신을 직접 소화했다.

평소 운동에도 큰 관심이 없었다는 한소희는 여성 누아르 주인공을 맡게 되며 극을 온전히 이끌어가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그는 “굉장한 중압감과 긴장감이 있었다. 그러자 김진민 감독님께서 ‘대본 보지 말고 액션부터 하자’고 하셨다. 액션이란 장르에 제한을 두면 대본을 해석하는 능력이 부족해질까봐 그런 말씀을 해주신 거 같다. 액션에만 집중하다보니 막상 대본을 보고 지우를 준비하는데 있어서는 이미 몸이 지우가 돼 있어서 크게 어렵지 않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큰 부담감에도 액션 장르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선 “여성 혼자 주체적으로 이끌어가는 작품을 늘 하고 싶었다. 진취적이고 주체적인 성향이 강한 인물을이 자신의 신념과 목적을 가지고 끝까지 도달하는 역할을 하고 싶었다. 마침 그게 액션과 결합된 대본이어서 하겠다고 했다. 평소 누아르 장르도 좋아한다”고 답했다.

고난이도 액션을 소화하는 모습을 보면 한소희가 정말 독하게 마음먹었구나 느낄 수 있다. 한소희는 지우가 되기 위해 고난이도 액션 훈련부터 10㎏ 증량까지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아버지를 잃고 처절한 복수심을 보여줘야 했기에 감정소모도 많았다. 한소희가 “시즌2를 하게 되면 죽을 거 같다”고 너스레를 떠는 이유이기도 하다.

까지고 멍드는 정도는 비일비재했다는 한소희는 “3~4개월 액션스쿨을 빠짐없이 나갔다. 대역 분들이 리허설 해주시고 나머진 제가 다 했다”며 “어떻게 하면 전부 보여줄까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 액션을 찍을 땐 겁을 먹지 않으려 했고, 액션은 3개월간 연습을 많이 해서 촬영 땐 부담감은 없었다. 연기적인 부분에선 지우가 말수가 없고 표정으로 나타내야 하는 캐릭터여서 그런 부분들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증량에 대해선 “‘부부의 세계’ 때 44~45㎏까지 뺐다. ‘마이네임’을 위해 액션을 열심히 하고 먹는 양도 늘어나다 보니 53~54㎏까지 늘어났다. 지방이 반 이상 차지했을 거다(웃음). 그래야지만 버틸 수 있는 몸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소희는 작품 공개 직후 쏟아진 뜨거운 반응에도 감사해 하면서도, 스스로에겐 냉혹한 평가를 내렸다. 그는 “도전이자 한계를 시험하는 계기, 스스로에게 미션을 내리는 마음가짐이었다”며 “제 에너지의 원천은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내몰 때 나온다. 그렇다 보니 스스로에 대한 채찍질은 늘, 어쩔 수 없이 하게 된다. 떳떳하게 제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게 살고 싶다”고 담담히 말했다.

‘마이네임’은 한소희에게 있어서 앞으로 해나갈 연기인생에 동기부여가 될 작품이다. 한소희는 “마음이 뒤죽박죽 한다. 뭔가 하나의 가능성을 작게나마 뚫은 느낌이 든다. ‘나도 할 수 있구나’, ‘앞으로도 더 지켜봐주세요’라는 마음이 좋은 욕심으로 바뀌고 있다”며 “열심히 보다는 잘하고 싶다”며 열의를 보였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