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 구두' 소이현 母, 신정윤과 결혼 반대…딸 앞에서 무릎 꿇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빨강 구두' 소이현 엄마가 무릎을 꿇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김젬마(소이현 분) 엄마 소옥경(경인선 분)은 딸이 친엄마 민희경(최명길 분)에게 복수하기 위해 윤현석(신정윤 분)과 결혼하려 하자 이를 말렸다. 소옥경은 딸 앞에서 무릎까지 꿇어 이목을 끌었다.

이날 권혜빈(정유민 분)은 윤현석을 찾아가 김젬마의 속내를 폭로했다. "김젬마가 단 한번이라도 먼저 사랑한다고 한 적 있어? 당연히 없겠지. 걔는 오빠를 사랑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그럴 거니까"라면서 "김젬마는 오빠를 사랑하지 않아. 미친 복수심만 가진 애다. 그러니까 착각 말고 꿈 깨"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윤현석은 권혜빈을 밀어냈다. 그는 김젬마 몰래 제작한 청첩장을 보여주며 "똑똑히 봐라, 네가 무슨 짓을 하든 난 결혼할 거니까"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젬마는 청첩장이 나왔다는 소식에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최숙자(반효정 분)는 청첩장을 보자마자 찢어버렸다. 그는 손자의 뺨을 내리쳤고, 당장 나가라며 윤현석을 쫓아냈다. 이를 지켜본 권혜빈은 그대로 주저앉아 오열했다.

윤현석은 바로 김젬마 집을 찾아갔다. 김젬마가 어떻게 된 일인지 묻자 윤현석은 "할머니한테 쫓겨났다"라며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김젬마는 하루만 자고 갈 수 있게 허락했다. 늦은 밤 윤현석은 권혜빈이 했던 말들을 곱씹었다.

이 가운데 민희경이 분노했다. 그는 딸 권혜빈을 데리러 갔고 "집에 가자, 이제 다 끝났어"라며 울컥했다. 권혜빈도 조용히 눈물을 훔쳤다.

다음날 아침 김젬마는 집으로 돌아가라고 윤현석에게 말했다. 윤현석은 "모닝 키스 해주면 말 듣겠다"라며 입술을 내밀었다. 이때 소옥경이 등장했고, 단호하게 두 사람의 결혼을 반대했다. 소옥경은 윤현석을 향해 "어머니라고 부르지 마라. 젬마가 정신 못 차리면 그쪽이라도 정신을 차려야지, 어떻게 형수 될 여자랑 결혼하겠다고 하냐"라며 "그렇게 살지 마. 사랑이고 뭐고 최소한 지켜야 될 게 있는 거야, 이 나쁜 것들아!"라고 분노했다.

소옥경은 윤현석 형이자 김젬마의 전 연인인 윤기석(박윤재 분)을 찾아갔다. 이 자리에서 "젬마 좀 말려 달라, 말릴 사람은 윤대표 뿐이다"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김젬마를 아직 좋아하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하지만 윤기석은 "젬마가 원하는 건 복수다. 저 다 안다"라며 과거 소옥경이 했던 일들을 언급했다. 또한 "지금 젬마 말릴 사람 이 세상에 아무도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결국 소옥경은 집으로 돌아가 모든 게 자신의 잘못이라며 김젬마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