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ETRI 개발 자율주행용 도로 분석 기술, 국제대회서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픽셀 단위로 차량·보행자 추적…"스마트시티 안전성 높일 것"

연합뉴스

입력 영상과 객체분할 영상
[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미국 워싱턴대학교와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용 도로 분석 기술이 관련 국제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다.

26일 ETRI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엿새 동안 세계 최대 컴퓨터 비전학회(ICCV)가 주최하고 구글이 후원해 열린 'ICCV 다중 객체 분할 추적 국제대회' 비디오 트랙 부문에서 ETRI·워싱턴대 공동 개발 기술이 1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자율주행용 객체 분할 기술을 시연하는 ETRI 연구팀
[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대회는 자율주행 차량의 시점에서 촬영된 도로 영상 내 여러 객체를 나눠 추적하는 대회이다. 중국 최대 검색포털 바이두, 독일 프라이부르크대 등 세계 유수 기관들이 참여했다.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주최 측이 제공한 영상을 분석, 길·벽·신호등·빌딩·사람 등 20여개 객체를 추적해 화소(픽셀) 단위로 나눠 형태를 인식하는 데 성공했다.

사각 틀로 사물을 인식하는 기존 방식보다 훨씬 고도화된 기술이다. 픽셀마다 객체의 위치 변화를 정확하게 추적할 수 있으며 대조학습 기법을 활용해 객체 간 연관성을 파악할 수 있다.

날씨와 조명 변화, 객체 크기, 가림 현상, 거리 환경 등 다양한 변화에도 도로 위 차량과 보행자 위치를 정확하고 빠르게 인식할 수 있다.

문기영 ETRI 대경권연구센터장은 "스마트시티용 교통관제 시스템에 적용해 안전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시티 기술 관련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