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남북청년 차이 극복 연극으로 모색…충남서 '남북커플회담' 공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도 제작 지원…"남북한 주민 서로 이해하는 계기 되길"

연합뉴스

충남도청사
[충남도 제공]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남북한 청년들의 사랑과 연애를 통해 탈북민에 대한 차별인식을 개선하고 남북한 문화 차이를 이해하기 위해 제작한 연극이 충남에서 선보였다.

충남도는 25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탈북민 100여 명과 관련 기관 관계자들을 초청해 연극 '남북커플 회담'을 관람했다.

연극은 탈북민 남녀가 각각 남한에서 연애를 시작하며 겪는 남북한의 문화차이를 살펴보는 내용이다

서로 다른 문화와 환경에서 살아온 남북한 청년들은 옷차림, 말투, 관습, 남녀 역할 등에서 차이를 보이며 갈등을 겪지만, 대화를 통해 서로를 알아가고 이해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탈북민들이 남한에 정착하면서 겪는 편견과 차별도 여과 없이 보여준다.

연극 '남북커플 회담'은 도내 탈북민 지원 조직인 충남 하나센터와 충남도가 협력해 제작했다.

도는 다음 달 충남지역 교사 100여 명을 연극에 초청하고 시군 공무원과 학교를 대상으로 추가 공연을 할 예정이다. 또 통일부 등과 협조해 다른 시도에도 전파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탈북민 출신인 김다흠 도 남북교류팀 주무관은 "지금까지 남북한 문화 인식개선사업을 해오면서 대부분 남한 주민들에게 북한 문화 이해를 요청했다면, 이 연극은 북한 주민들도 남한의 문화를 이해할 필요가 있는 부분을 설명하고 있다"며 "남북한 주민이 서로를 이해하고 한 발짝 다가설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