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아스트로 MJ, 영탁 곡으로 트로트 도전…김태연 피처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아스트로 MJ(오른쪽)가 영탁(왼쪽)의 손을 잡고 솔로 데뷔를 한다./제공=판타지오뮤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아스트로 MJ가 영탁의 손을 잡고 솔로 데뷔를 한다.

25일 아스트로 소속사 판타지오뮤직은 “MJ가 오는 11월 세미 트로트 장르의 솔로곡을 발매한다. MJ의 솔로 데뷔곡은 영탁이 프로듀싱하고, ‘트로트 신동’ 김태연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과 함께 MJ와 영탁, 김태연이 녹음실에서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MJ, 영탁, 김태연은 트로트로 하나가 된 듯 훈훈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주고 있다.

MJ는 이번 신곡을 통해 지난 2016년 아스트로로 데뷔한지 6년여 만에 솔로 가수로서 새로운 발을 뗀다. 아스트로의 메인 보컬로 활약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준 MJ는 ‘FM201.8-08Hz : 오늘처럼 (Like today)’ 프로젝트와 드라마 ‘하나뿐인 내 편’, ‘유별나! 문셰프’의 OST, 뮤지컬 ‘제이미’ 등에 참여해 장르를 불문한 활약을 이어왔다.

특히 트로트 장르와 인연이 깊다. MJ는 지난해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최애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트로트 보이그룹 다섯장의 멤버로 활약하며 ‘잘 될 거야’, ‘시선고정’, ‘한 걸음 한 걸음’ 등의 노래를 발매했었다.

아스트로 MJ는 오는 11월 솔로 데뷔와 더불어, 12월 개막하는 뮤지컬 ‘잭더리퍼’에서 다니엘 역을 맡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