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길 잃고 헤매던 이세희, 지현우 품에 안겼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지현우의 품에 안겼고 지현우는 이세희를 달래줬다.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 분) 집 가정교사로 돌아왔다.

이날 이영국은 박단단을 발견하고 손을 잡아끌며 자기 집에서 다시 가정교사 일을 하라고 했다. 박단단은 "말씀은 감사하지만 그럴 수 없다. 저 회장님과 아이들에게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나 이세종이 아픈데 자기만 찾는다는 말에 박단단은 흔들렸다. 이영국은 "다른 거 다 떠나서 우리 애들 생각해서 나랑 같이 가 주면 안 되냐"고 애원했다. 박단단은 이세종(서우진 분)의 목소리를 듣자 울컥했다. 이세종은 박단단에게 "왜 약속 안 지켜요. 선생님 올 때까지 기다릴 거예요"라며 울었다. 박단단은 이영국의 집으로 돌아갔다.

돌아가는 차 안에서 박단단은 "사실대로 미리 말 못 드린 거 죄송하지만 아버지와 저 우연히 만난 거다. 일부러, 어떤 목적이 있었던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영국은 "안다. 애나 대표님한테 얘기 다 들었다"며 박단단을 이해했다. 박단단은 "믿어주셔서 감사하다"며 울먹였다. 대신 박수철(이종원 분)이 박단단의 아버지라는 사실은 이영국과 박단단만 알고 있기로 했다. 이세종은 박단단을 보자마자 달려와서 안겼다. 박단단은 이세종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조사라(박하나 분)는 복잡한 표정으로 이세종과 박단단을 바라봤다.

조사라는 집에 돌아가서 왈칵 짜증 냈다. 조사라는 "세종이가 박선생 다시 데려오라고 울고불고 난리를 쳤다. 금이야 옥이야 남몰래 애태우면서 세종이 키운 건 난데"라며 억울해했다. 그는 "나는 아무리 잘해줘도 그 집에서 일하는 조실장 아줌마로밖에 생각 안 한다"며 화냈다. 이기자(잉휘향 분)는 "세종이를 위해서라도 빨리 그 집 안주인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고 조사라는 결연하게 고개를 끄덕였다.

왕대란(차화연 분)은 조사라가 이영국에게 마음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좋아했다. 적극적으로 밀어주겠다고 했다. 왕대란은 "나 조실장 내 며느리 삼고 싶다. 조실장도 좋은 거지?"라고 물었다. 조사라가 그렇다고 하자 왕대란은 "조실장은 내 며느리다"며 기뻐했다. 이어 "영국이 까탈스러운 성격 알지. 애들 엄마 아직 못 잊는 것도"라며 "조심스럽게, 티 나지 않게, 가랑비 옷 젖듯이 살살. 안 그러면 도루묵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세찬(유준서 분)의 생일이라 이영국 가족과 박단단, 조사라가 함께 별장에 갔다. 그런데 조사라는 이기자가 갑자기 병원에 입원해 잠시 자리를 비웠다. 박단단은 이영국, 세 남매와 재밌는 시간을 보냈다. 이영국은 박단단의 얼굴에 생크림을 묻히는 장난을 쳤다. 박단단은 밤늦게 휴대전화가 없어졌다는 걸 알고 찾으러 나갔다. 이세종은 박단단이 돌아오지 않는다고 울면서 이영국에게 말했다. 그 시각 박단단은 어두운 숲 속을 헤매고 있었다. 그러다 발을 헛디뎌 굴러 떨어졌다. 공포심에 떨던 박단단은 자기를 찾으러 온 이영국을 보자마자 품에 안겨서 울었다. 이영국은 박단단의 등을 토닥이며 달랬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