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아, 故권순욱 향한 그리움 “사랑하는 우리오빠, 꿈에 얼굴 좀 보여주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보아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보아가 지난 9월 세상을 떠난 오빠 권순욱 감독을 그리워 했다.

24일 보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랑하는 우리 오빠 잘 지내지?”라며 “벌써 7주가 지났다. 꿈에 얼굴 좀 보여주라”는 글을 게재했다.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활동했던 보아의 오빠 권순욱 감독은 지난 9월 5일 복막암 투병 중 향년 39세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보아는 인스타그램에 “이제 안 아픈 곳에서 오빠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기다리고 있어”라며 “힘들었던 시간 다 잊고 이젠 고통 없는 곳에서 나 그리고 우리 가족 지켜줘. 내 눈에는 언제나 멋지고 예뻤던 권 감독 사랑해”라고 애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