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영화계 거목' 이태원씨 별세…영화 '하류인생' 실제 모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 2021.10.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아제아제바라아제, 장군의 아들, 서편제, 태백산맥 등을 제작한 한국 영화계의 거목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24일 태흥영화사는 "이태원 전 대표가 이날 오후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눈을 감았다"고 밝혔다. 이태원 전 대표는 지난해 5월 낙상사고를 당해 약 1년 7개월간 입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1938년 평앵 츨신인 고인은 1967년 '태흥기업'을 회사를 인수해 사장이 된 후 1973년 의정부에서 빌딩을 인수했고 건물에 있던 극장을 운영하면서 영화계와 인연을 맺었다.

1983년 태흥영화사를 설립한 그는 1980년대 중반 '어우동' '뽕' 등 성인 에로영화를 주로 제작했다. 이후 배창호 감독의 '기쁜 우리 젊은 날'(1987), 이규형 감독을 발굴한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1987), 임권택 감독의 '장군의 아들'(1990) 등을 흥행시키며 두각을 나타냈다.

1984년 부도 직전 태창영화사를 인수해 본격적으로 영화 제작과 수입에 나섰다. '터미네이터', '에일리언' 등 외화를 수입했다.

특히 영화감독 임권택 감독과 고인의 인연은 1984년에 시작됐다. 임 감독과 '아제 아제 바라아제'를 거쳐 1990년 '장군의 아들'을 제작했다. 이후 임 감독과 계속해서 '장군의 아들' 2편과 3편, '서편제', '축제' 등을 제작했다. 2002년에는 '취화선'이 칸영화제 감독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조승우 주연으로 화제가 됐던 '하류인생'은 이 전대표의 삶을 담은 영화로도 화제가 됐다. 고인은 젊은 시절 서울 명동 건달패에도 몸담기도 했다. 2004년 영화 '하류인생' 제작 이후 일선에서 물러났다.

1990년대 한국영화제작자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대종상 영화발전공로상(1994), 은관문화훈장(2002), 백상예술대상 특별상(2003) 등을 수상했다.

고인의 아들은 영화 '공정사회'(2012) 등을 연출한 이지승 감독이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6일 엄수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