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리산' 전지현·주지훈, 어둠 속에서 목격한 것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에이스토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전지현과 주지훈이 지리산의 미스터리에 접근한다.

오늘(23일) 첫 방송을 앞둔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에서 지리산 국립공원 레인저 서이강(전지현)과 강현조(주지훈)가 산 속에서 심상치 않은 기운을 감지한 것이다.

지리산을 지키는 레인저들이야말로 산에 대해 속속들이 모르는 바가 없을 터. 그러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리산의 낯선 얼굴을 발견한 듯 긴장감으로 날을 세운 서이강과 강현조의 모습이 포착됐다.

무엇보다 안개가 자욱한 산의 분위기가 음산함을 더하는 가운데 주변을 둘러보는 서이강에게서 거대한 사건의 전조가 읽힌다. 이어 산 한 구석을 심각한 표정으로 응시 중인 강현조의 시선 끝엔 과연 무엇이 있을지 벌써부터 상상력을 자극한다.

더불어 강현조와 마주선 서이강의 눈빛에는 복잡미묘한 감정들이 깊게 스며들어 있어 그녀에게 집중할 수밖에 없도록 만든다. 여기에 사위도 분간키 어려운 어두운 밤, 손전등 하나에만 의지한 강현조의 조심스러운 접근이 보는 이들마저 숨을 죽이게 한다.

이에 서이강과 강현조가 캐치한 지리산의 미스터리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도대체 산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으며 그로 인해 레인저들에겐 어떤 후폭풍이 몰아닥칠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돋우고 있다. 오늘(23일) 밤 9시 첫 방송.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