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기시다 "보편적 가치 위협하는 움직임 있다"…북한·중국 견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외무상 "중국, 아직도 '세계 최대 도상국' 자칭" 비판

연합뉴스

기시다 총리의 영상 메시지
(도쿄 교도=연합뉴스) 2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의 비디오 메시지가 재생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동아시아의 안보 환경과 관련한 북한과 중국의 움직임에 23일 우려를 표명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에서 국제문제를 주제로 열린 회의인 제8회 '후지산(富士山) 회합'에 보낸 동영상 메시지에서 핵·미사일 개발을 추진하는 북한과 동·남중국해에서 위압적 행위를 반복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자유, 민주주의,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위협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지역의 안전보장 환경이 "한층 엄중함을 더하고 있다"고 분석하고서 이런 견해를 밝혔다.

그는 일본이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삼아 의연한 외교를 전개할 것이라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같은 행사에 보낸 비디오 메시지에서 중국에 대해 "아직도 '세계 최대의 도상국'을 자칭하고 있다"며 "세계 2위의 경제 대국이 된 중국의 발전을 국제사회가 떠받치는 뒤틀린 구조를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집권 자민당 간사장은 방위 관련 기술의 국외 유출을 막기 위해 "특허 비공개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