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클래스' 조여정, 인간사이다 등극 '통쾌 모먼트' #3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tvN ‘하이클래스’ 조여정이 위기의 순간 강력한 한방을 날리며 짜릿한 쾌감을 선사하고 있다.

tvN 월화극 ‘하이클래스’가 회를 거듭할수록 긴장감을 더해가는 예측 불가한 전개로 시선을 휘어잡고 있다. 이 가운데 송여울(조여정 분)이 자신의 숨통을 조여오는 인물들과 추악한 계략에 맞서 변호사다운 예리한 촉과 통쾌한 일격으로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리게 만들고 있다. 이에 송여울의 사이다 모먼트를 정리해본다.

# 사이다 모먼트 1: “선택해. 다 감당할 수 있겠어?” 차도영 압박→반격 물꼬 오픈

송여울은 국제학교 입성과 동시에 자신을 끊임없이 옥죄여오는 협박범으로 차도영(공현주 분)을 의심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이후 송여울은 차도영과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의 과거 인연과, 리셉션 당일 락커에 감금됐던 아들 안이찬(장선율 분)을 뒤쫓던 차도영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확보했다. 더욱이 그녀의 불륜 사실과 차도영 남편의 성매매 스캔들까지 알게 된 송여울은 “시간 없으니까 선택해. 본인 불륜 스캔들에 남편 성매매 스캔들. 연예인으론 커리어 완전 끝일 텐데, 이 학교 엄마들까지 다 감당할 수 있겠어? 날 변호사로 선임하면 비밀 지켜줄게. 협박이 아니라 협상이야”라며 차도영에게 협상을 제안, 남지선(김지수 분)이 안지용과 가깝게 지냈다는 사실을 이실직고하게 만들었다. 특히 송여울은 이로 인해 차도영이 자신의 편에 서게 만들며, 자신과 아들 안이찬을 아이스하키 클럽에서 몰아내려던 남지선의 계획을 무산시켜 통쾌함을 자아냈다.

# 사이다 모먼트 2: “이 일 알려지면 어떻게 될까?” 남지선 약점 획득→국제학교 입지 확보

송여울은 남지선이 자신과 아들 안이찬을 국제학교에서 몰아내고자 퇴교 서명을 받고 있다는 계획을 듣고 분노했다. 그러나 이때 송여울의 손에 상황을 역전시킬 키가 쥐어졌다. 남지선의 아들 이준모(최보근 분)가 전동 킥보드로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다는 사실을 듣고 뺑소니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한 데 이어, 이준모가 마리화나 흡입으로 미국 학교를 자퇴하고 들어왔다는 비밀까지 알게 된 것. 이후 송여울은 “이 일 알려지면, 당신 애들은 어떻게 될까? 여기 엄마들은? 당신 새 남편도 이거 전부 알고 있을까?”라며 남지선을 압박했고, 남지선은 아들을 지키고자 송여울과 협상했다. 이에 송여울은 남지선의 추천으로 국제학교 법률 자문 위원으로 위촉, 학교 내의 입지를 확고히 하며 반격에 성공해 사이다를 선사했다.

# 사이다 모먼트 3: 오순상 살인 누명 탈피 성공→안지용+알렉스 코머에 반격 시작

오순상(하준 분)은 경찰의 가택수색 도중 국제학교 이사장 도진설(우현주 분) 살인에 쓰인 약물이 담겨있던 약통이 발견되며 살인 혐의를 받게 됐다. 누군가 송여울에게 누명을 씌우고자 그녀의 집에 숨겨놨던 약통을 발견해 가지고 나왔던 것. 이에 송여울은 안지용의 지시로 도진설을 살인한 알렉스 코머(김성태 분)의 계략임을 입증하기 위해 증거 찾기에 돌입했다. 이후 송여울은 밀실에서 발견한 감시카메라 영상 속에서 알렉스 코머가 약통을 숨기는 모습을 포착, 오순상의 혐의를 벗기고 알렉스 코머를 살인 용의자로 특정하며 안지용과 알렉스 코머에게 본격적인 반격을 가해 시청자를 짜릿하게 했다. 무엇보다 위기의 순간 감시카메라를 떠올린 송여울의 예리한 수사 촉이 빛을 발하며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처럼 한치 앞을 속단할 수 없는 전개 속에서 펼쳐지는 송여울의 사이다 활약이 극에 쫄깃한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더욱이 예상을 뛰어넘는 안지용의 악랄한 악행이 이어지며 소름을 유발하고 있는 바, 송여울이 어떤 반격으로 강렬한 쾌감을 선사할지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는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 오는 25일(월) 오후 10시 30분에 14화가 방송된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tvN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