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태영 "♥유진 때문에 3~4kg 쪘다"…아내 밀착 사랑꾼 (편스토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기태영이 사랑꾼 면모로 이목을 모았다.

22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기태영, 유진 부부의 달달한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기태영은 유진과 함께 요리 만들기에 나섰다. 앞서 기태영은 "스프 종류는 없나?"라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진은 "양파 수프. 엄청 좋아하지만 직접 해먹어 본 적은 없지 않나. 너무 맛있다"라고 답했다. 기태영은 양파 수프에 처음으로 도전해 이목을 모았다.

기태영은 양파를 썰면서 "우리는 양파 수프 보이면 꼭 시켜먹지 않았나. 맛은 있을 거다. 근데 내가 지금 눈물이 나려고 한다. 그대와 함께 있는 거 자체가 너무 기쁜 나머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우리 유진이랑 둘이 살 때나 옛날에 시간 있을 때는 많은 추억들이 있는데 눈물이 난다"며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기태영은 "진짜 귀찮다고 느껴질 수 있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라면 할 수 있는 음식이다. 근데 조금 사랑을 덜 하면 나가서 사먹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유진은 연어 스테이크를 준비했다. 기태영은 유진의 요리 실력에 대해 "정말 잘한다. 뚝딱뚝딱 쉽게 잘한다"고 전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영자는 "애들이 없으니까 진짜 신혼 같다"고 말했고 붐은 "유진 씨도 계속 웃고 있다. 주단태 씨 만날 때랑은 다른 모습이다"라고 덧붙였다.

기태영은 요리하는 유진의 모습을 그윽하게 바라보며 "우리 유진이가 한 건데 뭘 해도 다 맛있다. 질겨도 질긴대로 먹고"라며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이경규는 "저러다 죽는다"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유진은 딸들을 언급하며 "어제 로린이 밥 먹을 때 살짝살짝 파프리카를 줬는데 먹었다. 로희는 다 빼낸다"고 말했다. 이에 기태영은 "파프리카가 왜 좋은지를 설명해주면 먹는다. 몸에 좋다고 하면 다 먹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유진은 프라이팬 두 개를 이용해 동시 요리에 나섰다. 기태영은 프라이팬이 무겁다며 대신 들어주는가 하면, 유진의 보조로 활약했다.

기태영은 양파 수프에 치즈를 뿌린 후 토치로 불쇼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함께 오붓한 식사를 즐겨 이목을 모았다. 기태영은 "내가 한 거지만 너무 맛있다"며 폭풍 먹방을 펼쳤다.

기태영은 "저날 설정이 아니라 정말 순식간에 뚝딱 했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기태영은 아내와 함께 보내는 일상에 "진짜 3~4kg 찐 것 같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