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프로배구 OK금융그룹, 레오 앞세워 우리카드 꺾고 첫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부 약체 흥국생명은 IBK기업은행 완파 이변

연합뉴스

OK 금융그룹 레오(오른쪽)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안산=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배구 개막전에서 이변의 희생양이 됐던 OK금융그룹이 난적 우리카드를 꺾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OK금융그룹은 21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홈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1-25 26-24 25-27 25-20 15-13)로 승리했다.

지난 17일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에 나선 현대캐피탈에 1-3으로 패한 OK금융그룹은 이날 경기에선 승부처마다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승리를 낚았다.

우리카드는 지난 16일 주포 정지석이 빠진 대한항공에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한 데 이어 이날 경기에서도 무릎을 꿇었다.

OK금융그룹은 1세트에서 에이스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가 흔들리며 힘들게 출발했다.

단조로운 공격 패턴을 고집한 탓에 레오의 공격이 번번이 차단됐다. 레오는 1세트에서 10득점을 올렸지만, 성공률은 47.06%에 그쳤다.

1세트를 내준 OK금융그룹은 2세트에서 듀스 접전 끝에 레오가 천금 같은 터치아웃 득점을 올려 세트 스코어 1-1을 맞췄다.

OK금융그룹은 3세트 듀스 접전에서 우리카드 레프트 나경복과 라이트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공격을 막지 못하며 무너졌다.

24-24에서는 레프트 나경복, 25-25에서는 알렉스에게 점수를 헌납했고, 25-26에서 레오가 공격 범실을 기록해 3세트를 내줬다.

벼랑 끝에 몰린 OK금융그룹은 4세트에서 조재성이 팀 내 최다인 6점을 기록하는 등 공격을 이끌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OK금융그룹은 승부를 5세트로 가져갔고, 마지막 고비에서 승리를 낚았다.

양 팀은 1점 차 치열한 혈투를 펼쳤다.

OK금융그룹은 13-13에서 레오의 침착한 스파이크로 한 점을 앞서나갔고,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마지막 공격에서 공을 네트로 찍는 범실을 기록해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레오는 서브 득점 3점을 포함해 양 팀 최다인 38점을 기록했다.

차지환도 공격 성공률 63.15%를 올리면서 16점으로 뒤를 받쳤다.

연합뉴스

여자배구 흥국생명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약체'로 꼽히는 흥국생명이 다크호스 IBK기업은행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흥국생명은 외국인 선수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을 앞세워 세트스코어 3-1(22-25 25-17 25-23 25-18)로 이겼다.

캣벨은 전·후위를 가리지 않고 IBK기업은행을 폭격했다. 그는 양 팀 최다인 40점을 올렸다.

승부처에서 나온 공격 옵션도 빛났다. 흥국생명은 상대 선수들이 캣벨 수비에 집중한 틈을 타 국내 선수들을 활용해 결정적인 득점을 기록했다.

흥국생명은 승부처였던 3세트 24-21에서 연속 득점을 허용해 1점 차로 쫓겼지만, 김미연이 안정적인 퀵오픈 공격에 성공해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김미연은 양 팀 국내 선수 중 가장 많은 12점을 기록했다.

IBK기업은행은 외국인 선수 레베카 라셈(등록명 라셈)이 범실을 10개나 기록한 게 뼈아팠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