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꼬꼬무' 합류한 장현성 "장항준 밀어내기, 힘들지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장현성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장현성이 장항준 감독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21일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혜승 PD와 장도연 장성규 장현성이 참석했다.

'꼬꼬무'는 이야기꾼 장성규 장도연 장현성이 공부하며 느낀 바를 각자의 이야기 친구에게 들려주는 프로그램이다. 대한민국을 뒤흔들었던 여러 사건들이 시즌1과 시즌2에서 소개됐다.

장현성은 하차한 장항준 감독을 대신해 이번 시즌의 이야기꾼으로 합류했다. 그는 "장항준을 밀어내는데 큰 힘이 들지 않았다"고 장난스레 말했다. 이어 "다들 알겠지만 난 장 감독과 30년 넘게 알고 지낸 친한 친구다. 장항준이 태어나서 한 일 중 제일 잘한 게 '꼬꼬무' 출연이다. 이 친구가 스케줄도 있고 해서 빠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 PD는 장현성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직업이 배우다. 이야기꾼으로서 인물에 감정이입하는 능력이 정말 뛰어날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의 말을 들은 장현성은 "이견이 없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항준이가 이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정말 크다. 리스너로 나올 수도 있다. 애청을 할 테니 오래오래 해달라고 했다"고 이야기해 시선을 모았다. 얻고 싶은 수식어로는 뜬금없이 '절세 미남'을 꼽아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였다.

돌아온 '꼬꼬무'는 이날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