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이터널스' 안젤리나 졸리, 코로나 확진자 접촉…마동석, 음성 "일정 소화 중"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이터널스'(감독 클로이 자오)에 출연한 배우 마동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

21일 마동석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엑스포츠뉴스에 "마동석 씨가 '이터널스' 월드 프리미어 행사 이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했고,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마동석과 스태프들은 출국 전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쳤으며,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와 접촉한 안젤리나 졸리를 비롯한 클로이 자오 감독, 배우들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상황이다. 음성 판정을 받은 마동석 역시 현재 '이터널스' 관련 남은 일정들을 소화 중이다.

앞서 마동석은 지난 18일(현지 기준) LA에서 열린 '이터널스' 월드 프리미어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클로이 자오 감독부터 길가메시 역의 마동석, 테나 역의 안젤리나 졸리, 세르시 역의 젬마 찬, 이카리스 역의 리차드 매든 등 영화 속 주연 배우들이 참여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터널스'는 11월 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