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靑, 민노총 끝내 파업 "대승적 차원 파업 자제 바랐는데 안타깝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머니투데이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조합원 1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0.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청와대가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을 강행한 것과 관련 "안타까운 결과"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의를 받고 "방역 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고 온 국민들이 한마음으로 11월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중대한 시점을 감안해서 민주노총이 대승적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 주기를 바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집회의 자유 보장'과 관련해 "당연히 보장돼야 하지만 전대미문의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이 방역에 동참하는 상황"이라며 "단계적 일상 회복의 중대 기로에 있는 점을 감안해서 자제를 요청한 것"이라고 했다.

야권에서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주장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특별히 언급하신 바는 없고 검찰과 경찰이 적극적으로 협력해서 수사하라는 말씀 그것이 계속 유효하다"고 했다.

김지훈 기자 lhsh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