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 축구는 23분 만에 끝나" 페네르바체, 김민재 퇴장에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터키 무대에서 뛰는 김민재(페네르바체)의 퇴장 논란이 여전히 뜨겁다. 구단도 공식적으로 항의에 나섰다.

김민재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터키 귀네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터키 쉬페르리가 9라운드 트라브존스포르와 경기에서 전반 23분 만에 퇴장당했다. 전반 14분 경고를 받은 김민재는 9분 뒤 두 번째 경고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이른 시간 주전 수비수를 잃은 페네르바체는 이날 1-3으로 패했다.

아이뉴스24

터키 페네르바체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민재 [사진=페네르바체 구단 공식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네르바체는 심판 판정이 경기를 망쳤다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구단은 2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심판의 결정이 경기를 우스꽝스럽게 만들었다"면서 "이날 경기는 전반 23분에 이미 죽었다. 우리의 축구는 끝났다. 이것은 더 이상 축구가 아니다"고 전했다.

구단은 또한 "김민재에게 내려진 판정은 부당하다. 우리는 트라브존스포르전에서 일어났던 모든 일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심판 판정을 문제 삼았다.

에롤 빌레지크 구단 부회장은 성명을 내고 "23분 이후부터는 축구 경기가 아니었다. 우리는 오래전에 각본이 쓰인 듯한 영화를 봤다"며 "가장 나쁜 도둑질은 흘린 땀을 빼앗아가는 것이다. 경기가 끝나고 나면 많은 일들이 잊히지만, 한 번의 잘못 분 휘슬은 오랫동안 잊히지 않는다"고 감정을 드러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