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골프 KLPGA

KLPGA 투어 11∼12월 해외대회, 코로나 탓에 내년으로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KLPGA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11∼12월 해외에서 예정됐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

KLPGA는 다음 달 25∼28일 대만에서 열려던 대만여자오픈부터 해외 개최 정규투어 3개 대회를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20일 밝혔다.

KLPGA 투어는 애초 대만여자오픈 이후 12월 3∼5일 하나의 대회를 더 개최한 뒤 12월 10∼12일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까지 이어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현지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지 않으며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 내년으로 미루기로 했다.

이들 대회는 2021시즌 최종전인 11월 12∼14일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이후 개최돼 2022시즌 대회로 편입될 예정이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