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메타버스가 온다

CJ올리브네트웍스, 서울시 메타버스 좌담회 플랫폼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CJ올리브네트웍스가 '서울 스마트시티 리더스 포럼'에 신개념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아바타로 환영의 인사를 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서울 스마트시티 리더스 포럼'에 신개념 메타버스 플랫폼을 지원했다고 20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 19일 DDP 서울온 스튜디오에서 열린 서울 스마트시티 리더스 포럼 마지막 순서인 좌담회에 메타버스를 접목해 연사는 물론 행사 참가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지원했다.

메타버스 좌담회는 코스닥 상장사인 에이트원의 자회사 그리드와 협력한 플랫폼을 적용했고, 오세훈 서울시장은 처음으로 아바타로 참석해 시민들에게 환영 인사를 전했다.

컨퍼런스룸과 아바타 모두 실사 느낌의 3D로 구현, 연사와 시민 참가자 모두 각자의 공간에서 아바타로 접속해 회의가 진행됐다.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리더스 포럼'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의제로 서울시, 기업, 학계, 글로벌 도시간 협력·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개최해 오고 있다.

손종수 CJ올리브네트웍스 AI-코어 연구소장은 'SSW 인사이트'에서 AI기술 기반 디지털전환(DT)을 주제로 강연에 참여했다.

손 소장은 인공위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AI분석 모델링을 활용한 곡물 구매 방향성 예측, AI 및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DT 신기술이 융합된 AI팩토리 솔루션 구축을 통한 생산성 변화 등 비즈니스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또 지난해 1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서울시가 함께 개관한 소프트웨어 인재 육성 교육기관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42 SEOUL과의 협력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AI 산업발전을 위한 미래인재 양성 지원 내용도 함께 발표했다.

한편,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 9월 서울시와 메타버스 시범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서울시의 메타버스 시정 도입을 지원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