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종합] "'K배우' 김선호 전 여친 정체? 공개시 이미지 타격 불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배우 폭로글에 논란 '일파만파'
김선호 지목에 소속사 '뒤늦은 입장 발표'
광고계 손절→'갯차' 인터뷰 줄줄이 취소
이진호 "폭로글, 100% 믿을 수 없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배우 김선호. /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배우 김선호로 지목된 K배우 폭로글의 작성자 A씨에 관해 "정체가 공개되면 상당한 파급력이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이진호는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내가 김선호의 실명을 공개한 이후 엄청난 파문이 일었다. 입을 굳게 닫았던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낸 것"이라며 "짧은 입장문이지만 상당히 많은 내용이 담겨 있다. K배우가 김선호가 맞다는 것을 사실상 인정했다. 강력한 법적 대응보다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는 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을 내놓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실이 아니라면 소속사 입장에서는 간단한 부분이다. 문제는 이러한 입장문이 나오는 데 사흘이나 시간이 필요했다는 것"이라며 "일각에서는 소속사의 대응을 문제 삼고 있다. 이 정도 수준의 입장문이라면 상황이 나온 직후 냈어야 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소속사의 입장도 이해는 간다. 인정을 해도 욕을 먹고, 안 하면 전 여친의 자료 공개에 대한 부담이 생길 수밖에 없다. 그래서 이렇게 애매한 스탠스가 나오는 것"이라며 "전 여친이 쓴 글 전부를 믿기는 어렵다. 하나하나 검증을 해서 사실과 부합되는 내용, 그리고 아닌 부분을 잘 따져봐야 된다"고 강조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재 과정에서 A씨의 글을 100% 믿기는 어렵다고 판단한 이진호. 그는 "김선호의 입장에서 크나큰 문제가 있다. A씨가 쓴 글의 진위와는 별개로 실제로 연인 관계라는 것이다. 지난해 만났고, 헤어짐의 시기도 일치한다"며 "이 사건이 반전될 수 있는 여지도 존재한다. 이 문제는 A씨의 정체와 연관이 있다. A씨가 어떤 인물인지 알려지면 김선호의 이미지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그래서 김선호 입장에서는 모든 걸 다 털고 가야 일말의 가능성이 열린다"고 말했다.

또한 "김선호의 소속사 측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는 방법을 강구했다고 한다. 하지만 실명이 공개된 이후 광고계에서 손절에 나섰고, 취재진의 확인 요청을 더 이상 무시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한 광고 업체는 김선호와 구두로 계약을 진행하고 있었다. 1년에 약 5억 원 정도의 금액이 오가고 있었다. 하지만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대박이 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김선호의 몸값이 불과 한 달 사이에 7억 원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선호는 최소 10개 이상의 광고를 찍으면서 50억 원 상당의 광고 모델료를 받았다. 엄청나게 광고를 찍은 만큼 위약금 문제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명확하게 해명해 달라는 광고주의 입장도 반영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입장이 나왔다"며 "피하는 게 능사는 아니다. 모든 걸 털고 솔직하게 마주하면 김선호에게도 반전의 여지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알렸다.

텐아시아

/사진=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메인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선호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대세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폭로글로 인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작성자는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며 혼인 빙자에 낙태 강요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선호를 모델로 기용한 광고 브랜드 측은 콘텐츠를 비공개 및 삭제하면서 손절에 나섰다. 이틀째 될 무렵, 묵묵부답을 일관하던 소속사의 뒤늦은 공식 입장이 공개됐다.

지난 19일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갯마을 차차차'에도 영향이 갔다. 현재 김선호를 비롯해 신민아, 이상이, 조한철 등이 종영 인터뷰를 줄줄이 취소한 상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