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각보다 훨씬 매운 '7구단' 페퍼저축, V-리그 데뷔전 '석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퍼저축, 홈에서 인삼공사와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1 대 3으로 패해

패했지만 첫 세트 압도…안정된 조직력과 화끈한 공격력 과시

남자부는 한국전력이 삼성화재에 셧아웃 승리

노컷뉴스

서로를 격려하는 페퍼저축은행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로를 격려하는 페퍼저축은행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경기는 패했지만 V-리그 새내기의 경기력은 생각보다 훨씬 매웠다.

페퍼저축은행이 19일 오후 광주 염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1라운드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1 대 3(25-16, 20-25, 21-25, 17-25)으로 졌다.

약 5개월의 짧은 준비였지만 페퍼저축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수비는 안정적이었고 공격은 강력했다. 조직력도 남부럽지 않았다. 특히 모든 순간 집중력을 발휘하는 젊은 선수들의 경기력은 홈 팬들을 사로잡았다.

드래프트 1순위로 뽑힌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은 페퍼저축 김형실 감독의 기대에 보답했다. 엘리자벳은 서브 2개 등 2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페퍼저축과 대결로 부담감을 안고 경기에 나섰던 인삼공사도 이번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노컷뉴스

선수들을 독려하는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수들을 독려하는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1세트 페퍼저축의 역사적 첫 득점은 하혜진이 장식했다. 하혜진은 0-1로 뒤진 상황에서 상대 한송이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고 역사적인 발걸음을 시작했다.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은 강력한 공격 득점에 이어 페퍼저축의 첫 서브 득점을 터뜨리며 4-3으로 역전했다.

이한비의 안정적인 리시브로 분위기를 잡은 페퍼저축은 21-11 10점 차로 달아났다. 박경현의 공격으로 첫 세트포인트 기회를 잡은 페퍼저축은 엘리자벳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꽂으며 25-16으로 첫 세트를 따냈다.

노컷뉴스

페퍼저축은행의 공격을 주도한 엘리자벳.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의 공격을 주도한 엘리자벳. 한국배구연맹 제공
상대 분위기에 적응한 인삼공사는 2세트 초반 앞서갔다. 상대의 공격을 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잡아낸 인삼공사는 10-5 더블 스코어로 달아났다. 퍼페저축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이은지의 서브 득점으로 16-19로 따라붙었지만 초반에 벌어진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20-25로 세트를 내줬다. 심리적 안정감을 찾은 인삼공사는 팽팽한 접전 끝에 25-21로 3세트까지 챙겨갔다.

조직력이 완전히 살아난 인삼공사는 4세트 안정적인 플레이로 치고 나갔지만 페퍼저축도 물러서지 않고 7-7로 추격했다. 노련한 인삼공사는 이소영의 공격을 발판 삼아 앞서기 시작했고 상대 서브 범실로 16-10까지 격차를 벌렸다. 결국 인삼공사는 24-17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상대의 서브 범실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삼성화재와 한국전력의 1라운드 경기는 한국전력이 세트 스코어 3 대 0(25-20, 25-16, 25-18)으로 이겼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