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수원, "난 뒷통수 치는 사람 가장 경멸해"...오승아 이간질에 엄현경 뺨 때려('두 번째 남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두 번째 남편'(사진=방송 화면 캡처)



두 번째 남편' 엄현경이 지수원에게 버림받았다.

19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주해란(지수원 분)에게 오해를 받고 뺨을 맞는 봉선화(엄현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봉선화는 주해란의 디저트 심부름을 왔다가 윤재경(오승아 분)과 문상혁(한기웅 분)의 방에 들어가게 됐다. 이를 본 윤재경은 봉선화의 뺨을 후려쳤다. 이에 봉선환느 "넌 네 남편을 이렇게 못 믿냐?"라며 비아냥 댔고 1층에서 윤재민과 마주치게 됐다.

이후 주해란(지수원 분)은 윤재민이 자신의 아들인 걸 밝혔고 그제서야 봉선화는 윤재민의 정체를 알게 됐다. 이에 봉선화는 "문상혁과 윤재경 관계 다 알면서 바보된 느낌이에요"라며 윤재민은 "다른 생각하지 말고 나를 믿어달라"고 애원했지만 봉선화는 배신감에 치를 떠며 차갑게 돌아섰다.

한편 윤재경(오승아 분)은 주해란과 봉선화의 사이를 이간질 하기 위해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이어 봉선화가 오토바이 사고를 사주했다는 사실을 주해란이 오해하도록 만들었다. 한편 주해란은 봉선화가 자신에게 일부러 접근했다는 사실에 봉선화의 뺨을 내려치고 "난 뒤통수 치는 사람 제일 경멸한다"며 분노했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