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백종원→김희애·김연경이 말하는 술·사람·스피릿…"인생의 양념이자 동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넷플릭스(Netflix)의 '백스피릿'이 백종원과 게스트들의 키워드 Q&A를 공개했다.

'백스피릿'은 백주부, 백선생, 백파더에 이어 백믈리에로 거듭날 백종원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인물들의 만남부터 그들이 함께할 술과 음식, 사람과 인생 이야기를 유쾌하고 진솔하게 담아낸 프로그램이다.

"술은 어떤 음식과 먹느냐도 중요하지만, 누구와 먹는지도 중요하다"라는 말처럼, '백스피릿'에는 백종원과 마주앉아 술 한잔 하며 인생 이야기를 주고 받는 사람들이 등장한다.

가수 박재범과 로꼬부터 배우 한지민, 이준기, 나영석 PD, 배구선수 김연경, 그리고 배우 김희애까지. 다양한 연령대와 분야의 사람들이 백종원과 나눌 솔직하고 진솔한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할 것이다.

백종원이 한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 매회 다른 우리나라 술을 테마로 미처 몰랐던 술에 대한 모든 것과 인생을 이야기하는 넷플릭스 시리즈 '백스피릿'이 백종원과 게스트들의 입담과 조화를 엿볼 수 있는 술과 사람, 스피릿에 대한 Q&A를 공개했다.

백종원은 "술은 음식이다. 술을 생각하면 같이 먹을 것을 같이 떠오른다. 그래서 배부르면 술 생각이 안 난다"며 특유의 유쾌한 입담으로 가장 백종원다운 답변을 전했다.

박재범은 "좋은 사람들과 좋은 이야기 나누면서, 좋은 추억을 나누는게 목적인 것 같다", 로꼬는 "이길 수 없는 친구. 한번도 이겨본 적이 없다"는 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한지민은 "베스트 프렌드. 일 끝나고 혼자만의 시간에서 술이 함께라면 위로를 받을 수 있고, 사람들과의 자리에서는 술을 통해 더 빨리 친해질 수 있다. 또, 어떤 이야기를 하든 술이 가미되면 즐거움과 기쁨이 2배가 되는 것 같아서 가장 좋은 친구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배구선수 김연경은 "동반자이자, 인생의 쓴맛과 단맛을 모두 느낄 수 있는 것"이라며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위로를 선사하는 술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또 이준기는 "삶의 방부제와 같은 것. 사람들과의 만남이든, 혼술이든 몸과 마음이 상하지 않게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친구", 김희애는 "술은 인생의 양념. 촬영이 끝났을 때 마음이 허전하고 공허할 때가 있는데, 그럴 때 친구가 돼준다"며 가끔 일상을 버티는 힘이 돼주기도 하는 존재로 술을 꼽았다. 나영석 PD는 "오늘 밤에 술을 마신다는 것은 그날 하루의 일과가 모두 끝났다"라고 전해 깊은 공감을 이끌었다.

또 백종원은 '사람'에 대해 "경쟁자인 동시에 동반자"라며, "혼자 먹는 것을 싫어해서 누군가 같이 먹는 것이 좋지만, 또 누군가 같이 먹으면 빼앗길까봐 걱정된다"며 복합적인 의미를 전했다.

박재범은 "같이 뭔가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귀하고 중요한 존재들이다", 한지민은 "나의 인생을 완성해주는 것. 그분들이 있음으로 인해서 삶이 다채롭게 채워지는 것 같다", 그리고 이준기는 "저와 함께하는 사람들이 저를 대변하고 보호해준다고 생각한다. 함께하는 시간들을 통해 이준기라는 사람이 배우로서 어떤 스텝을 밟고 있는지, 어떤 배우인지 알게 해주는 거울 같은 존재"라며 주변 사람들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로꼬는 "나랑은 다른 존재. 서로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이 많아서 더 재밌고 흥미로운 것 같다”, 김희애는 "미우나 고우나 가족도 필요하고 친구도 필요하다. 더불어 살아야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나영석 PD는 "가족이든 직장 동료든 친구든 늘 함께 있고 싶은 게 사람인 것 같다", 김연경은 "같이 있으면 피곤하고 없으면 외로운 것. 피로 회복제"라고 전해 살면서 없어서는 안될 사람에 대한 소중함을 전했다.

한편 가장 좋아하는 '술을 마시는 순간'을 묻는 '스피릿'에 대한 질문에 대해 백종원은 "모든 음식을 맛있게 만들어주는 정말 감칠맛 나는 조미료 같은 존재. 만능 양념!"이라며 위트 넘치게 답했다.

김희애는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와 있느냐 또는 그날의 무드에 따라서 다른 것 같다", 김연경은 "좋은 사람과 좋은 자리에서 마시는 맥주", 한지민은 "작품을 끝냈을 때, 여행을 떠나서 사랑하는 사람들과 좋은 음악을 틀어놓고 같이 술 한잔 기울일 때, 그동안의 쌓였던 모든 피로와 근심, 걱정들이 다 날아가는 기분이 든다. 또, 일 끝나고 들어와서 혼자 마시는 술 한잔이 모든 것들을 싹 잊게 해주는 좋은 순간인 것 같다"며 자신만의 스피릿을 밝혔다.

박재범은 "예전에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마셨다면 지금은 삶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게 재밌고, 그런 술자리들이 더욱 의미 있는 것 같다"며 달라진 술과 술자리에 대한 생각을 전했고, 로꼬는 "술 마시고 공연하는 걸 좋아했었다. 텐션도 더 올라가고 더 많은 것들이 느껴지는 것 같다. 요즘은 술도 안마시고 공연도 못하는 상황이라서 아쉽다"라며 코로나19 인해 멈춰버린 '스피릿'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나영석 PD는 "집에 가는 길에 편의점 테이블에서 컵라면이랑 같이 먹는 소주가 제일 좋은 것 같다. 아무것도 걱정할 게 없는 순간에 같이 고생한 동료와 한잔 기울이는 것 또한, 가장 좋은 스피릿인 것 같다"고 했고, 이준기는 "일 마치고 마시는 시원한 맥주. 하루를 마무리할 때 온 몸을 릴렉스시켜주는 좋은 친구로, 맥주가 좋은 것 같다"며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맛깔나는 표현으로 절로 술이 생각나게 만들었다.

'백스피릿'은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다.

사진 = 넷플릭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