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집값 급등으로 주택연금 해지 건수 급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아파트 단지 밀집지역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집값이 크게 오르면서 주택연금 해지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택금융공사로부터 받은 ‘연도별 주택연금 해지’ 자료를 보면 올해 9월 말까지 주택연금 해지 건수는 3185건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지난 달까지 9개월간 해지량은 2017년 전체 해지량 1257건의 2.5배 수준이다.

해지 건수는 2018년 1662건, 2019년 1527건, 지난해 2931건 등 매년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지역별 해지량은 경기도가 1242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825건, 부산 261건, 인천 209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주택연금 신규 가입은 2019년 1만982건, 지난해 1만172건에 이어 올해 9월까지 7546건으로 비슷했다.

김병욱 의원은 “현재 주택연금은 처음 약정 당시 주택가격을 기준으로 연금액이 결정되면 중도에 주택가격 변동률이나 물가상승률이 반영되지 않는다. 최근 집값 급등으로 주택연금 이탈이 많아질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며 "주택가격 변동에 따른 이탈이 없도록 연구를 통한 재설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