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이준석 "황교안 '부정선거' 주장 보수의 악성종양…단호히 징계"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지난 9월 12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열린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 시작에 앞서 황교안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황교안 전 대표가 대선후보 경선 2차 컷오프와 관련해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자 "이는 악성종양과 같은 것"이라며 험한 말까지 동원하며 맹비난했다.

이 대표는 18일 아침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황교안 전 대표가 법원에 '국민의힘 경선 중단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하자 "이는 보수의 악성종양 같은 문제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지난해 총선 이후 선거를 질 때마다 부정선거, 본인이 불리하다싶으면 역선택, 이런 것을 외치는 문화가 깃들었다"며 "이것과는 단호하게 단절해야 된다는 것이 제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당의 단합을 해치는 수준까지 이것이 이른다고 판단할 경우엔 엄격하게 징계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러한 음모론 때문에 앞으로 사전투표에 참여하지 않으려는 보수진영 유권자들 때문에 표에서 상당한 손실을 안고 들어가게 된다"며 "대통령 후보 경선이라는 당의 가장 큰 이벤트고 축제로 승화되어야 될 그런 행사가 진행 중인데 공정성 시비로 찬물을 끼얹는 이런 행위는 해당행위로 징계할 만 하다"고 거듭 징계를 외쳤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오늘 이후로 당 경선 절차에 대해 과도한 의혹, 이의를 제기하는 인사들은 윤리위원회 회부를 통해 철저히 엄단하겠다"며 더 이상 문제삼지 말 것을 요구했다.

황교안 전 대표측은 모바일투표, ARS투표 등에 의심가는 점이 있다며 "2차 경선 투표수와 득표수, 득표율, 모바일투표 서버에 저장된 실시간 로그기록 등을 공개하라"고 촉구한 뒤 지난 14일 '경선과정의 자료공개 및 경선중단 가처분 신청'을 서울남부지법에 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