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영현 "세 번 유산 후 얻은 딸, 3명에게만 말해…99% 남편 닮아" (슈돌)[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4세 딸을 키우는 이영현의 모습이 전해졌다.

17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빅마마 이영현의 육아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영현은 자신을 "18년차 가수 이영현이다"라고 소개하며 "4개월 난 딸이 있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제작진이 "네 살인데 4개월이라고 하셨다"고 정정하자 놀라며 "저는 네 살 된 딸이 있다. 이름은 조혜온이다. 혜온이 엄마다. 딸은 성격과 외모 모두 남편을 99% 닮았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후 이영현은 남편과 함께 딸의 영유아 검진표를 봤따. "100명 중에 74등이라는 거냐"라고 말했고, 아이의 몸무게와 머리 둘레 등을 점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현은 "아무래도 제가 외부 활동이 많다 보니 아빠랑 더 가깝다고 느껴지나보다"라고 말했고, 혜온 양은 아빠와 끈끈한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남편이 일을 하러 떠나고, 이영현의 남편은 둘만의 시간을 보낼 이영현과 딸을 위해 메모를 남겨두고 갔다. 이영현은 "태블릿 안 보기가 가장 어려울 것 같다. 간식은 안 먹으면 되지 않나. 시간 맞춰 세 끼를 꼬박 먹을 수 있을 지 모르겠다. 얼른 밥을 만들겠다"라며 부지런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홀로 혜온 양과 시간을 보내게 된 이영현은 남다른 가창력으로 혜온 양의 나이에 맞춰 유쾌한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자격증까지 보유한 뛰어난 요리 실력으로 버섯밥전 등 요리를 뚝딱 만들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이영현을 만나기 위해 빅마마 동료 이지영과 이지영의 아들 딸 열음·알음 남매가 모습을 드러냈다. 또 박민혜와 7세 달 루아까지 모였다. 아이들과 함께 두런두런 모인 이들은 함께 간식을 나누고 옷을 나누는 등 가족처럼 화기애애하게 이야기를 이어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영은 "이렇게 모이니까 진짜 새롭다"고 했고, 박민혜도 이지영을 향해 "어떻게 둘을 낳았나. 정말 대단하다"고 감탄했다. 이영현도 "나도 원래 연년생을 갖고 싶었는데 쉬운 것이 아니더라"고 출산과 육아의 어려움에 함께 공감했다.

또 이영현은 딸 혜온 양이 세 번의 유산 끝에 얻은 딸이라고 남다른 애틋함을 전하며 "가족 포함해서 단 세 명에게만 임신 소식을 전했다. 주변에 얘기를 하면, 혹시라도 아이를 잃게 될까봐 아예 말을 하지 않았었다. 혜온이의 모유 수유를 하고 있을 때 (박)민혜에게 전화가 왔었다. 아마 그 전화가 아니었으면 모두에게 얘기를 안 했었을 것이다"라고 조심스러웠던 당시의 마음을 전했다.

이를 듣던 박민혜는 "언니에게 전화를 했는데 평소와 달리 너무 조용했다. 수화기 너머로 아기 소리가 들려서 '언니 놀러갔구나' 했는데, '내 애야'라고 하더라. 거짓말 하는 줄 알았다. 진짜 놀랐다"고 말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