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선녀들' 유병재, 9.11 테러 음모론 소개…미국 지폐 꺼낸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병재가 미국 지폐에 숨겨진 9.11 테러 음모론을 소개한다.

17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에서는 전 세계인들을 공포에 떨게 하는 ‘테러와의 전쟁’을 이야기한다. 2001년 9월 11일 벌어진 사상 최악의 참사 ‘9.11 테러’를 둘러싼 다양한 이야기들을 하는 가운데, 유병재는 “9.11 테러는 예견됐다”라는 음모론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유병재는 세계 10대 음모론 중 하나로 꼽히는 ‘9.11 테러’ 음모론에 대해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는데, 듣다 보니 혹 하고 믿게 되더라”라고 의혹을 말한다. 이어 유병재는 미국 지폐를 꺼내고, 지폐에 숨겨진 소름 돋는 ‘9.11 테러’의 비밀을 공개한다.

이를 본 전현무, 김종민, 마스터들은 깜짝 놀란다. 김종민은 보고도 믿기지 않는 광경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자세히 확인까지 한다고. 과연 미국 지폐에는 어떤 ‘9.11 테러’ 예언 이미지가 담겼는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심리 마스터’ 김경일 교수는 음모론에 빠진 유병재의 심리를 분석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과연 유병재가 음모론을 믿게 된 심리는 무엇일까. ‘9.11 테러’ 은모론과 그 진실은 17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밝혀진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M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