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쏟아지는 연예계 기부 행렬

최은경 기부, 결혼 23주년 맞아 1천만원 쾌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은경이 남편 이상엽 씨와의 결혼 23주년을 맞아 뜻깊은 기부를 했다.

최은경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사소하게 다른게 많은 우리지만 교육관, 삶을 대하는 태도, 죽음에 대한 생각 등 큰 일치를 향해서는 둘이 손 잡고 같은 방향을 잘 보는 편"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기부도 남편이 먼저 시작한 걸 이젠 둘이 함께 마음 맞춰서 하니 둘이 잘 맞는 거 맞죠. 관리 사무소 1주년에도 조금 이번 결기(결혼 기념일)에도 조금 한방엔 못해도 꽤나 오랜 시간을 조금씩 조금씩 했더니 발리네 기금이 2억을 넘었다. 앞으로도 조금씩 조금씩 더 늘려가리라 다짐해 본다. 오늘 결혼기념일 결혼 23주년"이라는 기부 사실을 알렸다.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최은경 부부가 지난 12일 아름다운재단에 '발리네집 기금'으로 1천만원을 기부한 기부 증서가 담겨있다. 특히 두 사람의 누적 기부 성금은 약 2억 240만 원에 달해 눈길을 끈다.

최은경은 1995년 KBS 21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해 프리랜서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1998년 대학 교수인 남편 이상엽 씨와 결혼, 슬하에 아들 이해영 군을 두고 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최은경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