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수근 "'1박 2일' 때 보이스피싱 전화…잔고 27억이라고" (아는형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수근이 과거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출연했던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예빈은 배우로 데뷔하기 전 보이스피싱을 당해 전재산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서장훈이 "1시간 동안 무슨 얘기를 했냐"고 묻자 최예빈은 "직업이 어떻게 되냐길래 연기자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랬더니 나중에 TV 나오면 보겠다면서 따뜻하게 응원도 해줬다"고 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를 듣던 이수근은 "나도 예전에 호동이랑 같이 '1박 2일' 할 때 이동하는 차에서 촬영 중에 보이스피싱 전화가 왔다. 잔고가 얼마냐고 하더라. 그래서 27억이라고 하니까 '이 XX 너 알지 지금?' 이러고 끊어버리더라. (정체가 들통나니까) 화가 난 거다. 그런 거 진짜 조심해야 한다"고 에피소드를 털어놔 이목을 모았다.

사진=JTBC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