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현상, 변진섭과 1세대 빅매치 성사…첫 출연에 '최종 우승' (불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역대급 빅매치가 성사됐다.

16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이하 '불후')은 선배 가수와 듀엣을 이뤄 역대급 컬래버 무대를 선사하는 '오 마이 스타'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첫 번째 무대로는 정인과 민서 듀엣이 나섰다. MC 김준현은 "정인 씨가 라인업을 보고 한 한마디가 충격적이었다고 하더라"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정인은 "'불후의 명곡' 마지막인가보다 했다. 라인업이 너무 화려했다. 무슨 일인가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두 감성 보컬 듀엣이 선곡한 노래는 패닉의 '달팽이'였다. 정인과 민서는 "1승 하면 좋겠다"며 무대로 향했다. 완벽한 무대에 김준현은 "우리가 이런 거거든. 너무 좋다"며 감탄했다.

다음 무대의 주인공은 국악 듀엣 김다현과 남상일이었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31살. 김다현은 선배 남상일에 대해 "국악계의 아이돌이시다. 만능 엔터테이너신 것 같다. 저는 믿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남상일은 "오늘도 열심히 다현 양에게 묻어가도록 하겠다"며 안예은의 '상사화'를 선곡했다고 밝혔다. '정선아리랑'과 '흥타령'이 어우러진 두 사람의 국악 무대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엑스포츠뉴스


김다현의 무대에 김신영은 "인생 2회차인 것 같다"고 말했고 김재환은 "다현이 노래하는 거 보고 놀랐다. 어린 친구가 어떻게 저런 소리를 낼 수 있는지 저를 돌아볼 수 있는 무대였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서문탁과 SF9 인성이 세 번째 주자로 나섰다. 인성은 "제가 처음에 노래를 시작하게 된 계기"라며 "예전부터 선배님의 진짜 팬이었다"라고 팬심을 전했다.

인성은 "내로라하는 선배님들 앞에서 무대를 하는 게 긴장도 됐는데 선배님께서 '누나가 있으니까 하고 싶은 거 다 해라'라고 하셨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인성은 "저희가 우승 트로피를 가져가겠다"며 이매진 드래곤스의 'BELIEVER' 무대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무대 후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구본길은 "도쿄올림픽 끝난지 두 달 정도 되어가는데 그 감동에 못지 않은 감동을 느낄 수 있었던 무대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결과는 서문탁&인성의 승리였다.

또 변진섭&김신의가 무대로 향해 '홀로 된다는 것', '비와 당신', '소나기'를 불렀다. 변진섭은 "세 곡이 다 외로운 곡이다. 노래를 통해서 가장 많이 공감하는 감정이 외로움, 쓸쓸함, 공허함이다"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두 사람의 열창에 판정단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인성은 "제가 이 노래를 공짜로 들어도 되나 싶었다. 돈을 지불하고 싶을 정도로 감명을 받았다. 실제로 돈을 어떻게 드려야 하나 고민 중이다"라고 입담을 자랑했다.

무대 후 유현상은 "김신의라는 친구를 잘 몰랐다. (음악을) 잘하는 것 같다. 박수를 보낸다"고 극찬했다. 결과는 변진섭&김신의의 승리. 연승이 없는 무대 속 다섯 번째 주인공은 유현상과 육중완 밴드였다.

헤비메탈 1세대와 발라드 1세대의 초절정 빅매치 성사에 출연진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육중완 밴드와 유현상은 신중현과 엽전들의 '미인'과 백두산의 'Up In The Sky'를 매시업한 무대를 선보였다.

유현상은 연주부터 라이브까지 나이가 믿기지 않는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빼앗았다. 통증을 참아낸 유현상은 무대를 끝내고 나서야 상처를 응급 처치하는 모습을 보였다.

승리는 단 2표 차이로 유현상&육중완 밴드가 차지했다. 유현상은 승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면서도 활짝 웃어 눈길을 끌었다.

1부의 마지막 무대는 현진영&나태주였다. 두 사람은 나훈아의 '잡초'를 선곡해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나태주는 "무대를 한 자체가 영광이다.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1부 마지막 끝, 스페셜 판정단은 유현상&육중완 밴드의 손을 들었다. 1부 최종 우승을 차지한 유현상과 육중완 밴드는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