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재명 “대장동 의혹,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6일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님 같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는 대장동 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 진상 밝혀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후보는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주임검사는 중수2과장 윤석열 후보였다”고 했다.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5개 계열 은행을 통해 약 4조6000억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되었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지적한 이 후보는 “당시 LH 공공 개발이 추진 중인데도, 부산저축은행그룹은 정부 방침에 반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 원을 대출했다”고 했다.

이 후보는 “단일 사업 대출로는 엄청난 거액이었고, 정부의 공공 개발 방침에 반하고 위험한 투기적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 게다가 김만배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 씨 누나는 윤석열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제 윤석열 후보께서 답하셔야 한다”며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님 같다”고 했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