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성진 “♥김지영에 질투심 생겨…천만 배우 아니라고 무시하나” (금쪽상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남성진이 고민을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남성진이 출연했다.

이날 남성진은 “아내와 저의 성격적인 트러블도 생기는 것 같고, 내가 점점 그릇이 작아져 가는 것 같다. 결론은 매일 한심하다. 이런 생각을 하며 사는 게”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남성진의 아내 김지영은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하며 천만 배우 반열에 올랐다. 남성진은 “자존심 싸움은 좀 있는 것 같다. ‘나 천만 배우 아니라고 무시하는 거야?’ 이런 생각 있지 않나”라고 털어놨다.

이어 “집에 보면 부모님과 아내의 상패가 쫙 있는데 내 것은 찾기 힘들다. 그리고 아이도 벌써 그런 걸 안다. 아이가 ‘우리 집에는 할머니, 엄마 상이 가장 많네?’라고 하더라. 자식 된 입장에서 상을 타서 효도해야 할 텐데 생각도 있고, 이것도 불효겠구나 생각도 한다”고 말했다.

남성진은 “예전에는 아내의 성공을 정말 축하하는 마음이 컸는데 점점 한 살 한 살 나이가 들면서 질투심이 좀 더 많아지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또한 남성진은 “아이가 어렸을 때 2년간 독박 육아를 한 적이 있다. 육아 우울증도 앓았다”며 “스스로가 너무 한심했다. 육아가 즐겁기만 한 건 아니다. 놀이터 벤치에 앉아 내가 왜 이러고 살지 생각이 나는데 눈물이 나더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오은영은 “남성진 씨는 ‘마음의 소통’이 중요하고 김지영 씨는 ‘해결의 소통’이 중요하다. 표현은 안 하고 아내가 몰라줬다고 섭섭해 하면 상대는 어리둥절하게 되는 거다”라며 올바른 소통 방식에 대해 조언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금쪽 상담소’ 방송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