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박재정, 생애 첫 광고 정산금…“투자 욕심 없어, 돈 지킬 것”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박재정.(출처=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혼자 산다’ 박재정이 첫 광고 정산금에 뿌듯한 모습을 보였다.

1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생애 첫 광고 계약금을 정산받은 박재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재정은 “오늘은 첫 광고 계약금이 들어온다. 프리미엄 한우 광고다. 제 첫 광고다”라며 “광고를 한 번도 찍어본 적이 없어서 금액이 얼마인지 아예 예측이 불가능하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박재정은 “러닝 게런티로 계약을 했다. 팔린 만큼 나중에 돈이 더 들어오는 거다. 그래서 얼마나 들어오는지 더 모르는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재정은 회사로부터 광고 계약금을 정산받은 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렇게 금액을 정산받은 것이 처음이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정산금을 받은 박재정은 곧바로 은행으로 향해 생애 첫 적금을 들었다. 자율적금으로 한 달에 최대 500만 원까지 저금이 가능한 적금이었다. 박재정은 초입금으로 600만 원을 넣고 싶어서 했지만 금액 제한으로 500만 원만 입금했다.

박재정은 “저는 이 돈을 최대한 쓰지 않을 거다. 투자에 대한 욕심이 없어서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은행에 왔다”라며 “저는 항상 집이 필요하단 생각이 든다. 가족끼리 2년마다 이사했기 때문에 이사하지 않아도 되는 집을 갖고 싶다. 이번 시작을 통해 이뤄보려고 한다”라고 속내를 전하기도 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