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최악의 위기 맞은 자영업

자영업자 단체, 정부청사 앞 천막 철거… “거리두기 완화 조치 일부 수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정부청사 인근 세종로공원에 설치돼 있던 자영업자들의 농성용 천막이 철거되고 있다. 천막을 설치했던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측은 이날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조치를 일부 수용한다"는 뜻을 밝혔다. /비대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영업자들이 서울 종로구 서울정부청사 인근 세종로공원에 설치했던 농성용 천막을 철거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조치를 “일부 수용하겠다”는 의미다. 이들은 오는 20일 예고됐던 ‘자영업자 총궐기’도 잠정 유보했다.

15일 소상공인연합회와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세종로공원에 설치돼 있던 농성용 천막을 이날 오후 5시쯤 철거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오전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에 항의하고, 자영업자 손실 보상을 요구하기 위해 설치된 지 8일 만이다.

조선일보

소상공인연합회 오세희 회장(왼쪽부터)과 자영업자비대위 김기홍, 이창호, 조지현 공동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책 관련 입장을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공동 입장문에서 “그동안 정부의 방역 조치 이행 과정에서 소상공인들의 요구가 제대로 관철되지 않아 불신이 누적돼 왔으나, 최근 정부 관계부처와의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상당 부분 신뢰의 기반이 마련됐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조치를 일부 수용하겠다는 입장에서 천막을 철거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방역지침을 일부 완화하며 오는 18일부터 사적모임 인원을 수도권 최대 8명, 비수도권 최대 10명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공연장, 영화관 등 일부 시설의 경우 영업시간이 밤 12시까지로 연장된다.

비대위는 기존에 20일로 예정됐던 자영업자 총궐기도 유보한다는 뜻을 밝혔다. 비대위 측은 “일상 회복은 국민의 안전을 기반으로 하는 정책”이라며 “자칫 총궐기가 일상 회복을 지연시켜 소상공인의 피해 회복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반영했다”고 했다.

다만 이들은 “11월 초부터 시행 예정인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가 자영업자 비대위가 요구한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경우, 단체 의견을 모아 총궐기를 재기할지 의견을 모으겠다”며 “소상공인 현장의 목소리가 관철될 수 있도록 생존권 투쟁을 이어나갈 것을 천명한다”고 덧붙였다.

[김동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