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이재명 “尹후보 사퇴해야” vs 윤석열 “검찰은 李 캠프 지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친일파, 신분 위장해 독립군 행세”

尹 “성남시청 압수수색 안 해 김만배 영장 기각”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여야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대장동 의혹’, ‘징계소송’을 놓고 장외에서 설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의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하다는 판결과 관련해 대선 후보 사퇴를 압박한 반면, 윤 전 총장은 검찰의 대장동 수사가 이 지사 면죄부 수사라고 응수했다.

이데일리

여야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대장동 의혹’, ‘징계소송’을 놓고 장외에서 설전을 벌였다.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정계 퇴출’을 주장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했다는 법원의 판결에 대해 “윤 후보는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마땅히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이 후보는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었다”면서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고 주장했다.

특히 재판부가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고,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다’고 적시한 것에 대해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전 총장도 검찰을 ‘명캠프 서초동 지부’로 비유하며 날을 세웠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사업 비리의 주요 관련자이자 로비 의혹의 핵심인 김만배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며 “배임의 공범을 밝히겠다면서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 것은 일부러 구속영장을 기각 당하겠다는 얘기다. ‘이재명 면죄부 수사’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김만배의 영장을 청구하면서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준 돈 50억원을 뇌물로 적시해놓고도 정작 곽 의원에 대한 직접 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김만배의 온갖 거짓 변명을 깨기 위한 최소한의 보완 수사도 건너뛰었다”고 수사 절차상 문제도 지적했다.

아울러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이 ‘대장동 게이트’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원지검으로 이송된 데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대장동 특혜 개발에서 얻은 수익이 이 후보 변호사비로 흘러갔을 수도 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인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만 따로 떼내어 수원지검으로 보내다니 도무지 이해가 안 간다”며 “이런 중요 수사에서 정보와 기록을 모아도 모자랄 판에 ‘쪼개기 이송’을 한 것은 사건을 은폐하려는 목적 외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꼬집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