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인 갑질 폭로

신현준 측 "갑질·프로포폴 주장 전 매니저, 징역형 구형…정의 실현 믿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검찰이 신현준의 갑질 폭로 및 프로포폴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 김모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한국일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배우 신현준의 갑질 및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 김모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7일 신현준의 소속사 HJ 필름은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6일 오후 서울 서부 지법 형사 4단독으로 열린 공판에서 신현준에 대한 부당대우와 프로포폴 불법 투약을 허위로 유포한 전 매니저 김모씨의 검찰 구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정식 기소된 김모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검찰에서는 범죄 혐의가 중하다 판단한 것으로 생각된다. 법의 엄정한 판단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현준과 그의 가족은 거짓 명예훼손으로 인해 정말 오랫동안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거짓으로 한 사람을 사회적으로 매장하려 한 행위와 가정을 망가뜨리고 진실을 가린 행위는 우리 사회에서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정의는 실현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앞서 김모씨는 매니저로 일하며 일하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한 신현준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해 신현준은 김모씨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하고 "적당한 선에서 좋게 마무리하라는 조언도 받았지만 저는 타협하지 않으려고 한다. 연예인의 생명과도 같은 이미지를 인질로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하 HJ필름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신현준 씨의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입니다.

지난 10월 6일 오후 서울 서부 지법 형사 4단독으로 열린 공판에서 배우 신현준에 대한 부당대우와 프로포폴 불법 투약을 허위로 유포한 김 전 매니저의 검찰 구형이 있었습니다.

검찰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정식 기소된 김 전 매니저에 대하여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에서는 범죄 혐의가 중하다 판단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법의 엄정한 판단이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신현준 씨와 그의 가족은 거짓 명예훼손으로 인해 정말 오랫동안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거짓으로 한 사람을 사회적으로 매장하려 한 행위와 가정을 망가뜨리고 진실을 가린 행위는 우리 사회에서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정의는 실현될 것으로 믿습니다.

항상 많은 사랑과 응원을 해주시는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