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법사위 소속 野 "민주당, 드루킹 때처럼 특검 수용 결단 보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친 부동산 거래 의혹 접한 尹도 특검 강력 요구"

"이재명, 무엇이 두려워 특검을 반대하는가"

"친정권 인사로 이뤄진 검찰 수사 믿을 수 없어"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30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대장당 의혹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이데일리

국민의힘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인 윤한홍 의원(오른쪽)과 유상범 의원이 30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장동 부동산 게이트’ 특검 수용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한홍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게이트의 설계자라고 스스로 밝힌 이재명 후보,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 후 안전을 위해 정권연장을 이뤄내야 하는 민주당은 하나같이 특검을 반대하고 있지만, 야당의 드루킹 특검 요구를 받아들인 추미애 당시 민주당 대표의 결단처럼 민주당도 진실규명을 위해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수용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부친의 부동산 거래에 대한 황당한 의혹제기를 접한 윤석열 후보도 특검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성남시장 당시 최대치적이고,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는 이재명 후보는 왜 이토록 특검을 반대하는 것인가. 무엇이 드러나는 것이 두려운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국민의힘은 검찰의 부실수사를 우려했다. 친정권 인사들로 채워진 검찰을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윤 의원은 “정권 비리 수사를 앞장서 막던 검찰이 이제는 권력형 대형 부패사건과 관련한 여권 유력 대선주자 구출 작전에 나섰나”며 “이재명 민주당 예비후보와 관련한 대장동 부동산 게이트 의혹이 연일 신문과 방송을 도배해왔는데, 이제서야 검찰은 서울중앙지검에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수사를 총지휘하는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대표적인 친정권 검사로 박범계 법무부장관의 고교후배이고, 전담수사팀을 실질적으로 이끄는 4차장 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징계실무를 담당했으며, 수사팀의 한 축을 담당하는 검사는 청와대 울산시장 개입 사건의 핵심인물인 송철호 울산시장의 사위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유죄판결을 이끌어낸 허익범 특검의 사례를 언급하며 특검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여당과 검찰은 정권맞춤형 전담수사팀으로 수사하는 시늉만하고 대장동 게이트를 뭉개고 면죄부를 주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진실을 규명하라는 국민의 엄중한 경고에 귀 기울여 국민의힘이 발의한 특검법에 조속히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