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CL 리뷰] '메시 드디어 터졌다!' PSG, 펩의 맨시티에 2-0 완승...1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드디어 리오넬 메시가 PSG 데뷔골을 성공시켰다. PSG가 맨시티를 제압하며 A조 1위로 올라섰다.

파리 생제르망(PSG)은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PSG는 승점 4점이 되며 1위로 올라섰다.

조 선두를 노리는 양 팀이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홈팀 PSG는 4-3-3 포메이션과 함께 MNM 라인을 가동했다. 메시, 네이마르, 음바페가 공격진에서 호흡을 맞췄고, 중원은 베라티, 게예, 에레라가 나섰다. 4백은 멘데스, 킴펨베, 마르퀴뇨스, 하키미가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돈나룸마가 꼈다. 원정팀 맨시티도 4-3-3을 사용했다. 스털링, 그릴리쉬, 마레즈가 공격진에 나섰고, 더 브라위너, 로드리, 실바가 중원을 구축했다. 4백은 칸셀루, 라포르테, 디아스, 워커가 투입됐고,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PSG가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8분 음바페가 측면을 허물어 패스를 연결한 것을 네이마르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빗맞아 흘렀고, 이것을 게예가 잡아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맨시티가 경기를 주도했지만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전반 26분 더 브라위너의 감각적인 패스를 스털링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고, 이어진 찬스에서 실바의 슈팅도 골대를 맞고 나왔다.

선제골을 내준 맨시티가 공세를 펼쳤다. 전반 31분 그릴리쉬가 내준 볼을 칸셀루가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돈나룸마에게 막혔고, 전반 37분 더 브라위너의 슈팅도 무산됐다. PSG가 반격했다. 전반 38분 음바페가 측면을 허물어 내준 볼을 에레라가 논스톱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에데르송이 막아냈다. 이어 맨시티는 전반 43분 더 브라위너의 코너킥을 디아스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돈나룸마의 선방에 박혔다.

동점골이 급해진 맨시티가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9분 마레즈의 스루패스를 받은 더 브라위너가 빠르게 침투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돈나룸마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맨시티는 후반 23분 그릴리쉬를 대신해 포든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그러나 추가골의 몫은 PSG였고, 해결사는 메시였다. 후반 28분 측면에서 공을 잡은 메시가 빠르게 침투하며 음바페와 패스를 주고받았고, 이후 정교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여유가 생긴 PSG는 후반 33분 바이날둠, 만회골이 급해진 맨시티는 제주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맨시티가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34분 실바의 크로스를 마레즈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돈나룸마에게 막혔다. 이후 맨시티가 공세를 펼쳤지만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PSG는 후반 44분 다닐루를 투입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다. 결국 승자는 PSG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