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격 축구 한다며?' 토트넘, 이럴 거면 무리뉴 왜 버렸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공격 축구를 구사하는 감독을 찾는다면서 조세 무리뉴 감독과 결별한 토트넘이다. 그러나 무리뉴 감독의 후임으로 데려온 감독이 포르투갈 출신의 누누 산투였고, 오히려 무리뉴 시절보다 더 좋지 않은 공격력을 보여주며 침몰하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 27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11위로 추락했다.

뼈아픈 더비 패배였다. 토트넘은 전반부터 아스널에 완전히 밀렸다. 아스널의 좌측 집중 공략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며 속절없이 무너졌다. 에밀 스미스 로우,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부카요 사카에게 연속으로 실점하며 순식간에 경기는 0-3이 됐다. 손흥민 홀로 분투했지만 아스널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고 결국 전반은 졸전 끝에 0-3으로 종료됐다.

전술적 패착을 인정한 누누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올리버 스킵, 에메르송 로얄을 넣었다. 중원과 우측이 안정화되자 토트넘은 밀어붙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론 램스데일의 선방쇼와 토미야스 타케히로, 벤 화이트가 중심이 된 아스널 수비에 막혔다. 누누 감독은 브라이언 힐을 넣어 공격을 강화했다. 힐이 좌측 윙어, 손흥민이 2선 중앙으로 이동했다. 후반 33분 손흥민이 만회골을 터트리며 토트넘 팬들에게 희망을 줬다.

하지만 토트넘은 추가골을 넣는데 실패했다. 경기는 1-3 토트넘의 패배로 끝이 났다. 시즌 개막 후 치러진 3경기에서 무실점 3연승을 달리던 토트넘은 이후 내리 3연패를 하게 됐고, 불명예 기록을 작성하게 됐다. 영국 '더 선'은 28일 "토트넘이 북런던 더비 패배로 프리미어리그 3연승 후 3연패에 빠진 팀으로 기록됐다. 에버턴이 1993-94시즌 기록한 것과 동률이다"고 설명했다.

가장 큰 문제는 토트넘의 색깔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당초 토트넘은 공격 축구를 위해 무리뉴 감독을 경질하며 여러 감독과 접촉했지만 그 누구도 데려오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울버햄튼을 이끌었던 누누 감독을 데려왔다. 그러나 누누 감독의 축구 색깔도 수비적이었기 때문에 우려가 많았고, 당시 영국 현지에서는 무리뉴 감독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우려는 현실로 이어졌다. 공격은 약해졌고, 수비도 무너졌다. 토트넘은 3연패를 당하는 동안 무려 9실점을 헌납했다. 초반 3경기와 차이가 극명하게 나는 상황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잉글랜드 풋볼리그(EFL)컵 경기력, 결과도 좋지 못해 누누 감독 지도력에 대한 의구심과 비난이 이어지는 중이고, 벌써부터 경질설이 나오고 있다.

시즌 전 영국 '익스프레스'는 "손흥민과 케인에게 의존했던 무리뉴의 역습 축구가 그대로 이어질 것이다"면서 "토트넘은 우승을 향한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그러나 솔직하게 누누 감독의 경력은 좋지 않다. 울버햄튼에서 실리적이면서 조직적인 축구를 했다. 무리뉴 감독의 방식에서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며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는데, 이것이 현실로 이어지고 있는 토트넘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