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류현진, 29일 양키스전 복귀...PS 진출 선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오는 29일 뉴욕 양키스전에 선발등판하는 류현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는 29일 복귀한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7일(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전이 끝난 후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오는 29일 뉴욕 양키스전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지난 1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부진한 후 다음날 목 부위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복귀전은 류현진과 토론토에게 중요한 일전이다.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의 명운이 걸렸다.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 공동 1위인 양키스·보스턴 레드삭스에 이어 1.5경기 차이로 3위를 달리고 있다. 류현진을 선봉으로 내세워 양키스와 3연전에서 역전을 노린다.

류현진은 최근 2경기에서 4⅓이닝 12실점으로 부진했다. 성공적인 복귀로 자신의 가치를 입증할 필요가 있다. 10일 간의 휴식으로 몸 상태는 나쁘지 않다. 올해 양키스를 상대로 성적도 좋다. 4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1.88을 기록 중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