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與 김두관, 대선 경선후보직 사퇴… “이재명 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김두관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김두관 의원이 26일 경선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김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를 선언하며 “현실적으로 야권의 도전을 이겨낼 유일한 후보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전북 경선이 마무리된 이날까지 누적 4411표를 얻어 0.68%의 득표율로 5위에 그쳤다. 더 이상 경선 레이스를 끌고 가기 힘들다는 현실적인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이번 경선에서 ‘지방 분권’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웠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야권 인사들을 저격하며 선명성 행보를 보였지만 당원들의 지지를 끌어내는데는 역부족이었다.

김 의원은 “하나로 뭉쳐야 할 우리 원팀이 갈라지고 가짜뉴스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에 압도적 지지를 보내 하나된 민주당을 만들고 4기 민주정부를 세워달라”고 했다. 정세균 전 총리에 이어 김 의원의 사퇴로 민주당 경선 후보는 이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추미애 전 법무장관, 박용진 의원 등 4명으로 줄게 됐다.

[김은중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