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X안보현, 키스 후 연애 시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N '유미의 세포들'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고은과 안보현이 키스했다.

25일 10시 50분 방송된 tvN '유미의 세포들'(연출 이상엽/극본 송재정, 김윤주, 김경란)4회에서는 구웅(안보현 분)과 김유미(김고은 분)이 더 가까워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구웅은 김유미가 답장을 하지 않자 직접 김유미 회사로 갔고 그곳에서 비 맞고 있는 김유미를 봤다. 구웅은 김유미에게 우산을 씌워줬다.

구웅은 김유미에게 "왜 답장 안하셨냐"고 물었고 김유미는 "휴대폰이 고장이 나서 수리 맡겼다"고 말했다. 이에 구웅은 안도하며 "난 까인 줄 알았다"며 웃었다.

하지만 김유미의 상태는 좋지 않았고 택시를 기다리던 김유미는 열이 나기 시작했다. 이를 본 구웅은 김유미를 공주님 안기로 안고 병원까지 달려갔다.

구웅은 아픈 김유미를 위해 우산까지 버리고 응급실로 달려갔다.

이어 구웅은 전화가 온 새이(박지현 분)와 루이(주종혁 분)에게 "나 오늘 너희랑 저녁 못 먹는다"며 "김유미가 아파서 병원에 왔다"고 했다. 이에 새이는 "답장도 없는 여자한테 뭐하러 찾아가냐"며 타박했지만 구웅은 "내 알고리즘 대로 했을 뿐"이라고 했다.

이후 구웅은 김유미를 구했다는 마음에 뿌듯해 했고 깨어난 김유미는 간호사가 "남자친구가 고생 많이 했다"는 말을 듣고 구웅에게 고마움을 느꼈다. 이후 김유미의 마음 속에는 개구리를 가장한 구웅의 사랑세포가 들어왔다.

구웅은 김유미에게 개구리가 그려진 후드티를 사주며 "개구리 축제가 생각나서 샀다"고 했다. 그러자 김유미는 "보답을 하고 싶다"며 "저녁 먹자"고 말했다. 구웅은 "보답이라니"라며 "그 상황에서는 누구나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유미는 "지금 애프터 신청 하는 거다"며 "애프터 거절하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구웅은 "아니다"며 "지금이 몇시지"라며 시간을 봤고 김유미는 구웅의 농담 스타일인 "서울시"라고 말했다.

이후 구웅은 다시 새이와 루이가 있던 술집으로 갔다. 구웅이 도착하자 새이는 술 남은 것이 아깝다며 다 비우고 일어나자고 했다. 이어 새이는 "연애하니까 좋냐"고 구웅을 떠 봤고 구웅의 세포들은 "새이가 옛날 얘기 꺼낼 때에는 늘 꿍꿍이가 숨어 있었다"며 방어를 하기 시작했다.

이에 구웅은 새이가 과거 이야기를 할 때마다 과거가 떠올리지 않는다고 했고 새이가 춥다며 팔짱을 끼려고 하자 자신의 팔짱을 끼며 철벽을 쳤다.

이어 김유미는 구웅과 데이트를 하기 위해 흰 원피스를 사고 입던 옷을 옷가게에 맡겼다. 그러다 구웅이 도착하기 직전 오토바이 때문에 옷에 커피를 쏟았고 구웅은 자신의 집에서 빨고 가라고 했다. 김유미는 결국 구웅의 집에서 원피스를 빨고 그동안 구웅의 옷을 입었다. 김유미의 응큼세포는 구웅의 집에 간 김유미에게 계속 키스를 하라고 했지만 마친 새이가 구웅에게 전화를 걸어 회사에 문제가 생겼다고 했다.

결국 김유미는 구웅에게 옷가게에 맡겨놓은 옷을 가져다 달라 해서 그 옷을 입고 자신의 집으로 돌아갔다. 회사 일을 마친 구웅은 김유미에게 다 빨아놓은 김유미의 원피스를 가져다 주겠다며 김유미 집앞으로 갔다. 이후 김유미 집 앞에서 두 사람은 키스를 나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