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스 결승골' 맨시티, 첼시에 1-0 승리...챔스 결승 패배 설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맨체스터 시티의 가브리엘 제주스가 첼시와의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첼시에게 패한 아쉬움을 설욕했다.

맨시티는 25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첼시와 원정경기에서 가브리엘 제주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맨시티는 1라운드에서 토트넘에게 패한 이후 5경기에서 4승 1무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승점 13을 기록하며 리그 3위로 올라섰다. 특히 맨시티로선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자신들에게 패배를 안겼던 첼시를 잡았다는 점에서 더 값진 승리였다. 반면 첼시는 올 시즌 첫 패배를 맛봤다. 맨시티와 같이 4승1무1패 승점 13점을 기록했지만 골득실에서 뒤져 4위로 내려왔다.

유일한 득점의 주인공은 맨시티 공격수 제주스였다. 전반전을 득점없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제주스는 후반 8분 귀중한 결승골을 터뜨렸다.

주앙 칸셀루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슛을 시도한 것이 굴절되면서 페널티지역 한복판에 있던 제주스에게 이어졌다. 제주스는 곧바로 드리블에 이어 오른발 슈팅했고 공은 첼시 수비수를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제주스의 리그 3호 골이자 7번째 공격포인트였다.

실점을 내준 첼시는 후반 중반 이후 로멜로 루카루를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맨시티의 강력한 수비를 뚫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단 1실점만 허용한 맨시티는 남은 시간 1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맨시티 사령탑에 부임한 뒤 통산 221번째 승리를 따내며 레스 맥도웰(220승)을 제치고 구단 역사상 최다승 감독으로 이름을 올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