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아연, '킬링 보이스'부터 실험 카메라까지… 다재다능 소통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이든엔터테인먼트·딩고뮤직·키즐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백아연이 무대 그 이상의 다채로운 콘텐츠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백아연은 지난 7일 다섯 번째 미니앨범 ‘옵저브’(Observe) 발매 후 음악 방송 무대에 이어 온라인 콘텐츠를 통해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를 통해 백아연의 맑고 청아한 음색과 공감 키워드를 살린 타이틀곡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를 여러 갈래로 즐길 수 있다. 오랜만의 미니앨범에 풍성한 콘텐츠를 준비한 백아연의 진심이 더 많은 이들에게 닿는 중이다.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의 뮤직비디오와 라이브 클립은 백아연의 가장 근본적인 매력을 담고 있다. 백아연은 직접 ‘집순이’를 연기한 뮤직비디오에서 비비드한 색감에 어울리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고, 각종 라이브 클립에서 아름다운 목소리와 탄탄한 가창력을 드러냈다. 이는 음악 방송 컴백 무대와 더불어 무엇보다 백아연의 목소리와 음악을 기다린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됐다.

이어진 콘텐츠 속 백아연의 면모는 한층 폭 넓은 스펙트럼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옵저브’ 재킷 및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 메이킹에서의 친근한 모습은 물론, 현대카드 DIVE와 함께한 ‘팬메이드 토크’를 통해선 다재다능함과 진솔함을 보여줬다. ‘야간합주실’에서 즉흥으로 라이브한 곡 ‘숙녀’는 백아연의 보컬이 지닌 색다른 느낌을 발견하게 만들었다.

추석 연휴와 맞물려 공개된 콘텐츠는 더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먼저 백아연은 딩고뮤직의 인기 콘텐츠인 ‘킬링 보이스’에 출연해 이번 신곡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뿐만 아니라 그간의 대표곡 ‘이럴거면 그러지 말지’, ‘달콤한 빈말’, ‘쏘쏘’, ‘썸 타긴 뭘 타’, ‘사랑인 듯 아닌 듯’, ‘a Good Boy’, ‘질투가 나’, ‘춥지 않게’, ‘말해줘’, ‘느린 노래’를 메들리로 가창하며 썸부터 이별까지의 감정선을 재미있게 연출해냈다.

키즐 채널과 함께 한 실험 카메라 콘텐츠에서 백아연은 가수라는 정체를 숨기고 길에서 우연히 만난 시민들에게 노래를 들려줬다. 설렘 속에서 학생으로 변신한 백아연의 노래에 많은 대중이 따뜻한 응원과 감탄의 인사를 전해주는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를 통해 백아연은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의 주된 메시지인 공감을 보다 가까이에서 와닿게 전해줄 수 있었다.

음악 방송 무대에서 나아가 대표곡 메들리와 실험 카메라까지, 백아연은 어느 때보다 활발한 활동으로 팬들과 소통하면서, 예상을 뛰어넘는 ‘옵저브’ 활동으로 더욱 특별한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백아연은 당분간 계속해서 ‘옵저브’ 관련 콘텐츠를 공개하며 음악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