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종찬 추격의 3타점 3루타, 한국 U-23 네덜란드전 8-7 대역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U-23 대표팀 임종찬. | 한화 이글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야구 대표팀이 짜릿한 역전승으로 첫 승을 장식했다.

한국은 25일(한국시간) 멕시코 에스타디오 소로라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U-23 야구월드컵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6점차 열세를 극복하고 8-7로 승리했다.

6회까지 2-7로 끌려가던 한국은 7회말 5점을 뽑아 동점에 성공했다. 그리고 8회말 승부치기에서 상대 실책으로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한국은 전날 첫 경기에서 니카라과에 4-6으로 패했으나 이날 승리하며 조별리그 전적 1승 1패가 됐다.

시작은 불안했다. 한국 선발투수 조은은 제구난조에 시달리며 위기를 자초했다. 1회초부터 1사 만루로 몰렸고 마트리나 주니어에게 희생플라이를 맞아 선취점을 허용했다. 이후 다시 만루 위기에 처한 조은은 임준형과 교체됐는데 수비 실책으로 2점을 더 빼앗겼다. 1회초에만 3점을 내준 한국은 2회초 1실점, 4회초 2실점으로 0-6으로 끌려갔다.

한국은 4회말부터 네덜란드를 추격했다. 강동형의 적시타가 터졌고 상대 투수 폭투까지 나와 2-6을 만들었다. 6회초 볼넷과 수비 실책으로 또다시 실점했으나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인 7회말에 집중력을 발휘했다. 조형우의 안타와 상대 수비 실책, 그리고 김도영의 안타로 무사만루가 됐고 김동혁이 적시타를 터뜨렸다. 그리고 계속된 만루찬스에서 임종찬이 싹쓸이 3루타를 쏘아 올렸다.

6-7로 네덜란드를 순식간에 따라잡은 한국은 고명준의 희생플라이로 7-7 동점에 성공했다. 7회말 끝내기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연장으로 경기를 끌고 가는 저력을 발휘했다.

연장 승부치기에서 한국은 8회초를 실점없이 넘겼다. 그리고 8회말 1사 만루에서 김도영의 1루 땅볼에 상대 내야수가 악송구를 범해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