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더우먼' 이상윤, 이하늬 '유민그룹 총수' 만들었다…진서연 당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원더우먼'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원더우먼' 이하늬가 유민그룹의 총수가 됐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 조연주(이하늬 분)는 사고로 인해 재벌 강미나(이하늬 분)의 삶을 살게 됐다. 특히 한승욱(이상윤 분)이 강미나를 유민그룹 총수로 만들어 한성혜(진서연 분)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날 한승욱은 진짜 강미나 찾기에 나섰다. 한승욱은 노학태(김창완 분)에게 "미나부터 찾아야겠다. 우리가 미나를 먼저 만나야 한다. 지금 강미나가 가짜인 게 밝혀지면 한주에서 무슨 짓 할지 모른다"라고 말하며 걱정했다.

강미나 역시 스스로의 정체를 의심했다. 자신을 '영감님'이라 부르는 남자가 등장했다. 강미나는 기억을 빨리 찾고 싶다며 상담을 받았다. 담당의는 "회복은 될 것이나 그게 얼마나 걸릴 지가 문제"라고 알렸다. 강미나는 마음을 편하게 먹고 과거를 떠올리려 노력했다. 이내 어릴 때 기억을 떠올렸고, 강미나는 괴로워했다. 이에 담당의는 "아버지가 대기업 회장님이셨으니까 유독 엄하셨을 거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굳이 무리 안 해도 된다"라고 설명했다. 강미나는 전혀 다른 기억에 의문을 가졌다.

한승욱은 사고 현장을 찾았다. 노학태와 시뮬레이션을 해본 그는 "일부러 차로 친 것 같다. 이유를 알아봐야 한다. 누구를 치려고 한 건지, 그 여자인지 강미나인지"라고 말했다. 또 이렇게 된 이상 강미나가 꼭 상속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누군가 진짜 강미나를 해치려 한다면 보호할 방법이 이것 뿐"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강미나는 갑자기 조폭들과도 만났다. 그는 자신도 모르게 건장한 남성들의 위협을 단번에 제압했다. "그 순간 확실히 깨달았다, 난 절대로 강미나가 아니다"라고 생각했다. 강미나는 "나 왜 이렇게 잘 싸워? 나 진짜 조폭이라도 되는 거야?"라면서 격렬한 싸움에서도 살아남았다.

이 가운데 유민그룹의 주주총회가 열렸다. 강미나의 그룹 총수 승계를 두고 투표를 한 것. 한성혜가 야망을 드러냈지만 한승욱이 막았다. 무려 32%의 주식을 가진 대주주 알렉스가 한승욱이었던 것. 그는 총회에서 대주주로서 "양아버지가 해외에 계셔서 제가 모든 권한을 위임받았다"라고 밝혔다.

한승욱은 이어 "강미나가 강제 상속받은 22%를 합치면 과반수가 넘는다"라며 "저는 강미나씨가 그룹을 충분히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룹 총수 승계를 지지한다"라고 선언했다. 이 소식을 접한 강미나는 "나 강미나 아닌데 왜 지들 마음대로 통과시키고 난리야! 아니 난 강미나도 아니면서 여태 그 난리를 피웠던 거야?"라며 어쩔 줄 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원더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 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