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송지아, 母 박연수 깜짝 놀란 추석 근황 "3시간 전 부치다 몸살...코로나 검사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연휘선 기자] 방송인 박연수가 딸 송지아의 명절 근황을 공개했다.

박연수는 23일 SNS에 "지아네 모둠전"이라며 사진들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박연수와 딸 송지아가 추석 연휴 동안 만든 모둠전, 송지아가 전을 부치는 모습, 한상 가득 차린 명절 음식이 담겼다.

이와 관련 박연수는 "엄마 요리하는 동안 지아 혼자 3시간 전 부치고 다음 날 몸살감기로 쓰러졌어요"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아침밥 먹고 다 토하길래 혹시나 해서 코로나 검사까지 했는데 음성 나왔네요"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심하고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맛난 음식 배달해드리고 컴백홈"이라며 "싫은 소리 한 번도 안 하고 다 도와주는 우리 딸 고마워"라고 덧붙였다.

박연수는 전 남편인 축구선수 출신 송종국과의 사이에서 딸 지아, 아들 지욱 남매를 낳았다. 그는 이혼 후 홀로 지아, 지욱 남매를 키우면서도 송종국과 아이들의 아빠로 건강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송지아는 엄마, 아빠를 골고루 닮은 얼굴로 '리틀 수지'로 불리며 각종 방송에 출연하는 등 화제를 모으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박연수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