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치과의사♥' 이윤지, 첫째 딸 향한 애틋함…"아직도 얼떨떨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이윤지가 첫째 딸 라니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23일 이윤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직도 얼떨떨해. 네가 내 딸이라는 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이윤지의 첫째 딸 라니가 담겼다. 갈대밭을 걷는 라니는 꽃무늬 원피스를 입고 있는 모습이다. 부쩍 큰 모습으로 많은 랜선 이모들의 흐뭇함을 자아냈다.

딸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낸 이윤지는 "엄마 나도 그래? 말 좀 해 봐요 정여사님"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을 너의 계절"이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지난 2014년 이윤지는 치과의사 정한울 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사진=이윤지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